정세균 “수능은 단순한 대입시험 아니다…방역에 모든 역량 집중”

중앙일보

입력 2020.11.24 09:25

업데이트 2020.11.24 09:33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우리에게 수능은 단순한 대입시험이 아니다. 수험생과 그 가족뿐 아니라 온 국민이 함께 마음을 졸이며 응원하는 중요한 국가행사”라며 “그렇기 때문에 출근시간을 늦추고, 듣기평가 시간에는 비행기 이착륙도 막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8회 국무회의에서 “이번 수험생들은 어느 때보다 힘든 여건 속에서 수능을 준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정상적인 등교도 어려웠고, 모의고사도 제대로 치르지 못했다. 감염에 대한 두려움도 이겨내야 했다”며 “이런 수험생들의 노력을 뒷받침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다. 모든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으로 힘을 모아줘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관계부처는 수험생 이용시설의 방역을 빈틈없이 관리하고, 확진·격리 수험생을 위한 시험장도 충분히 확보하는 등 수능 방역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연말연시 공직사회의 기강 확립도 강조했다. 정 총리는 “오랜 코로나19 대응으로 피로가 누적된 공직사회가 연말연시를 맞아 자칫 느슨해지기 쉬운 때”라며 “그러나 지금은 코로나19 확산에 적극 대응하면서, 올해 마무리할 현안을 점검하고 내년을 준비해야 할 엄중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와 공공기관이 먼저 희생적인 자세로 방역에 모범을 보여야 한다. 재택근무를 적극 활용하고, 대면회의와 출장, 회식이나 연말연시 모임은 삼가기 바란다”며 “혹시라도 공직자들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공직기강 해이 사례가 발생할 경우, 그 책임을 엄중히 묻겠다”고 경고했다. 장관들에게도 “공직자들이 흔들림 없이 업무에 매진하도록 독려해달라”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