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 폭행' 이승훈, 징계 마친 뒤 2년 9개월 만에 빙상 복귀

중앙일보

입력 2020.11.19 16:37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승훈. [사진 유튜브 채널 데이리승훈 캡처]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승훈. [사진 유튜브 채널 데이리승훈 캡처]

후배 선수들에게 폭행 및 가혹행위를 해 출전정지 1년 징계를 받았던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32·서울일반)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2년 9개월 만에 빙판에 복귀한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5일 서울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에서 개막하는 제51회 회장배 전국남녀 스피드스케이팅 대회 출전 명단을 공개했다.

이승훈은 남자 일반부 1500m와 남자 일반부 5000m 종목에 출전 신청했다. 이승훈의 주종목인 남자 일반부 매스스타트는 참가 신청 인원 미달로 취소됐다.

이승훈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해 매스스타트 종목 금메달, 팀 추월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러나 대회 폐막 후 훈련 특혜 시비와 적폐 논란, 후배 선수들에게 상습적으로 폭행 및 가혹행위를 한 사실이 알려지며 큰 비판을 받았다.

연맹은 해외 대회 참가 기간에 숙소와 식당에서 후배 선수 2명에게 폭행과 가혹 행위를 한 이승훈에 대해 같은 해 7월 출전정지 1년의 징계를 내렸다. 이승훈은 대한체육회에 재심을 청구했지만 기각됐고 징계가 확정됐다.

이승훈은 지난 7월 징계가 종료되자 유튜브 채널을 통해 “25년이 넘는 시간 동안 운동을 해오면서 목표만 보고 앞만 보고 달릴 줄만 알았지 주변을 둘러보지 못한 제 불찰이었던 것 같다”며 사과한 바 있다.

한편 이번 대회는 2020-2021시즌 첫 대회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열리는 첫 국내 빙상 대회다.

오는 25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이번 대회는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대회 기간 중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대회는 중단되거나 취소된다. 연맹은 “대회는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