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GS리테일-KT 동맹…AI로 디지털 물류 혁신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0.11.17 11:18

GS KT

GS KT

GS리테일이 KT와 손을 잡고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물류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GS리테일은 다음 달부터 2개월간 고양물류센터와 제주물류센터를 대상으로 KT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물류 운송 효율화 시스템’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GS리테일은 KT의 AI 기술을 활용해 최적의 운송 경로와 운행 일정을 자동으로 수립하는 ‘물류 최적화 서비스’를 도입하고, 이와 연계된 전용 내비게이션을 자사 배송 매니저의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앱)에 제공할 계획이다. AI 물류 최적화 서비스는 실시간 교통상황, 화물량, 영업점별 인수 시간뿐 아니라 화물차의 높이와 길이·무게·도로 특성 등 다양한 조건을 반영해 최적의 운송 경로를 안내한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GS리테일과 GS홈쇼핑의 합병 발표 이전부터 준비하던 것”이라며 “물류와 모빌리티를 결합한 이번 사업이 GS리테일 전체의 온·오프라인 물류 사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두 회사는 이처럼 자사가 보유한 핵심 역량과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데이터 연계 분석을 진행해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 디지털 물류 환경을 구현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향후 물류와 모빌리티를 융합한 미래형 서비스 개발과 전기차(EV) 기반의 사업도 공동 추진할 예정이다.

GS 오프라인 점포망+KT AI 만나면?  

GS리테일은 전국 1만5000여개에 달하는 오프라인 점포망과 온라인 커머스를 기반으로 차별화된 운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편의점 업계 최초 TMS(Transport Management System) 도입과 비대면 드론 배송서비스·무인 스마트편의점 운영 등 IT와 물류 인프라를 통해 하루 700만건 이상의 데이터를 축적하며 유통 물류 기술혁신 사업자로서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KT는 170만 대 차량에 회선·관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빌리티 회선·관제 분야의 1위 사업자다. 지난 십 수년간 축적한 모빌리티 기술과 운용 노하우, 운송 데이터 융합·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AI 물류최적화 플랫폼’을 개발했다.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 부회장은 “두 회사가 지닌 역량과 인프라, 기술력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적인 관계를 유지, 발전시키며 차별화된 신성장 사업을 개발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하는 초석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양사 간 협력을 통해 디지털 물류라는 새로운 혁신 모델을 창출하고 향후 다양한 산업으로 디지털 혁신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