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이원준 감독대행 체제로 ACL 도전

중앙일보

입력 2020.11.13 15:55

업데이트 2020.11.13 15:58

이원준 FC서울 감독 대행. [사진 FC서울]

이원준 FC서울 감독 대행. [사진 FC서울]

프로축구 FC서울이 대행의 대행의 대행 체제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나선다.

서울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도전을 앞두고 이원준 스카우트를 감독 대행으로 선임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대행의 임기는 챔피언스리그 대회 종료까지다.

이 대행은 1995년부터 4년간 FC 서울 선수로 뛰며 총 35경기에 출전했다. 이후 2001년부터 5년간 독일에서 유학하며 독일축구협회에서 지도자 자격증을 취득했다. 2006년 FC서울 코치로 돌아왔고 현재는 스카우터로 활동 중이다.

서울은 17일 챔피언스리그 개최 장소인 카타르 도하로 건너간다. 이 감독대행과 함께 박혁순, 이정렬, 김진규 코치가 동행한다. 첫 경기는 21일이며, 베이징 궈안(중국)을 상대한다.

이 대행은 P급 지도자 라이선스를 갖고 있어 감독으로 선임하기에 결격 사유가 없지만, 또 한 명의 대행이라는 점에서 팬들의 우려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은 올 시즌 최용수 감독이 물러난 이후 김호영 대행과 박혁순 대행이 지휘봉을 물려받아 선수단을 이끌었다. 결국 대행의 대행의 대행을 임명해 2020시즌을 마무리하는 셈이다.

강명원 서울 단장은 “챔피언스리그 이전에 새 감독을 선임하기 위해 준비했지만, 지연돼 팬들에게 죄송하다”면서 “카타르에서 선수단이 하나로 뭉쳐 최선의 성과를 얻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은 대회 진행 중에도 정식 감독을 선임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