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회 주동자는 살인자"라던 노영민, 민중대회엔 “99명이라…”

중앙일보

입력 2020.11.13 11:55

업데이트 2020.11.13 12:59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민주노총을 향해 "국민들의 걱정을 존중해 집회를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민주노총을 향해 "국민들의 걱정을 존중해 집회를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뉴스1

“방역엔 진보, 보수 따로 있을 수 없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말이다. 이 대표는 민주노총이 14일 개최하는 전국 민중대회에 대해 “방역 지침 준수하며 집회한다고 하니 당연하지만, 국민 걱정은 여전히 크다”며 “이런 걱정을 존중해 대규모 집회를 자제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집회 주최 측은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하거나 규모를 대폭 축소해 방역에 철저히 협조해야 한다”며 “방역 당국과 지자체들은 만약 불법적으로 도심 집회가 이뤄진다면 동일 비중으로 대처해달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11·14 민중대회에 대한 비판 행렬에 동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집회 주관단체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겠다고 약속하지만, 실제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질지는 장담할 수 없다”며 “해당 단체는 지금이라도 집회를 재고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 지역에서 감염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동시다발적 집회는 코로나 대규모 확산의 도화선이 되기에 충분하다”고 경고했다.

여권 핵심 인사들이 일제히 민중대회 성토에 나선 것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는 인식 때문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1명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보다 48명 늘어난 수치로, 수도권 사랑제일교회 발 집단감염이 이어지던 9월 4일 이후 70일 만의 최다 기록이다.

보수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예고한 지난 10월 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 세워진 차벽의 모습. 경찰은 이 때와 달리 11·14 민중대회에 대해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뉴스1

보수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예고한 지난 10월 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 세워진 차벽의 모습. 경찰은 이 때와 달리 11·14 민중대회에 대해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뉴스1

보수단체가 주최한 광복절·개천절 집회와 달리 서울시와 경찰이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은 점도 고민 지점이다. 광복절 때는 집회 금지 행정 명령을, 개천절 때는 10인 이상 집회 금지 명령과 참가자 고발조치·구상권 청구를 했으나 이번 민중대회를 앞두고는 아무런 조치가 없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관계자는 “자칫하면 정부가 우리 편에는 관대하고 상대편에는 엄격한 ’내로남불’ 잣대라는 오해를 살 수 있다”며 “경찰이 왜 소극적으로 대처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이번 집회와 광복절·개천절 집회를 대하는 민주당 지도부의 태도도 다르다고 지적한다. 이 대표는 개천절 집회를 하루 앞둔 지난달 2일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본부를 방문해 “공권력이 살아있다는 것을 이번에는 국민들께 확신시켜 주시길 바란다”고 했었다. 김 원내대표도 개천절 집회를 한 달 앞둔 지난 9월 6일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절대 용납할 수 없는 반사회적 행위”라고 비난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3일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11월 14일 집회도 진보든 보수든 동일한 원칙이 적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3일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서 "11월 14일 집회도 진보든 보수든 동일한 원칙이 적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난 4일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광복절 집회에 대해 “집회 주동자는 도둑놈이 아니라 다 살인자”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하지만 이날 ‘11·14 민중대회를 왜 막지 않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노 실장은 “보수든 진보단체든 동일한 기준으로 현재 집합 금지지역이 아니라면 99명까지 집회를 신청한 곳은 다 허가를 해주고 있다”고 답했다.

오현석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