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부산 경선에 "서울에 도움줘야"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는?

중앙일보

입력 2020.11.11 18:02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부산을 찾아 “출마 후보를 어떻게 정할지 룰을 정하고 있는데 아마 이번 주 안으로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16일 방문 때는 “지금 거론되는 인물 중에는 내가 생각하는 (부산시장) 후보는 안 보인다”고 했지만, 야권의 부산시장 선거전은 이미 불이 붙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들이 11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내 북항 재개발 사업 홍보관을 방문해 사업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약 한 달만에 부산에 방문한 김 위원장은 "부산 출신 의원들이 적극적인 자세로, 부산 신공항을 어떻게든 성공을 시켜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신공항에 대해 우리 당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들이 11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내 북항 재개발 사업 홍보관을 방문해 사업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약 한 달만에 부산에 방문한 김 위원장은 "부산 출신 의원들이 적극적인 자세로, 부산 신공항을 어떻게든 성공을 시켜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신공항에 대해 우리 당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부산시장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국민의힘 인사 상당수가 실제 출마 의사를 갖고 있다. 처음 출사표 던진 건 박민식 전 의원이다. 박 전 의원은 9일 언택트(비대면) 방식의 출마 선언식에서 “4050 젊은 리더십으로 부산ㆍ울산ㆍ경남 1000만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권을 형성해 ‘빅3’로 불리는 이는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과 이언주 전 의원, 서병수 의원 등이다. 박 전 위원장과 이 의원은 이르면 다음 주 중 출마 선언을 할 가능성이 크다. 반면 현역인 서 의원은 국회에 들어온 지 반년이 채 안 된 탓에 현재로선 출전 여부를 가늠하기 어렵다.

지역 내 조직이 탄탄한 이진복ㆍ유기준ㆍ유재중 전 의원 등도 다크호스로 분류된다. 당내 경선을 위해 조직을 정비하고 외부 일정도 늘리는 등 출마 의지를 가다듬고 있다고 한다. 김무성 전 의원 등판설도 계속 나오고 있다. 본인은 선을 긋고 있지만 여전히 일부 인사들이 김 전 의원에게 출마를 권유하고 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부산 방문 당시 취재진과 만나 “올드보이보다 참신한 뉴페이스가 필요하다”며 “국회의원 3~4선 하고 이제 재미가 없으니 시장이나 해볼까 하는 건 안 된다”고 말했다. 이날 방문에선 “현역도 부산시장으로 적합하다면 같이 경선에 참여할 수 있는 거지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지만, 복수의 당 관계자는 “지도부에선 바람을 일으킬 수 있는 새 인물 등장을 기대하고 있는 건 사실”이라고 전했다. 조만간 결정될 경선 룰 역시 정치 신인에게 유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부산 이기는 게 다가 아니다”

당내에선 가덕도 신공항과 같은 지역 현안이 중요하지만, ‘표 확장성’이 핵심적인 경쟁 기준이 될 것이란 의견이 많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어차피 큰 현안에 대한 입장은 비슷하고, 1년 동안 재임할 야당 후보가 ‘공항을 가져오겠다’ 같은 말을 하는 것도 공허하다”며 “당선을 넘어 서울시장 선거에 도움이 되느냐, 대선에서 영남 표를 끌어모으고 다른 지역 지지층 확장에도 도움이 되느냐가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박민식 전 의원이 9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내년 4월 열릴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공식 출마를 선언한 건 박 전 의원이 처음이다. 그는 "우선 서부산과 3050 세대를 집중 공략해 예비경선에 통과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박민식 전 의원이 9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내년 4월 열릴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공식 출마를 선언한 건 박 전 의원이 처음이다. 그는 "우선 서부산과 3050 세대를 집중 공략해 예비경선에 통과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미 출마를 선언한 박 전 의원이 “부산에 대한 진정성, 중도ㆍ합리적 노선을 통한 대선에서의 확장성을 내세워 본선 후보로 선택받겠다”고 밝힌 것도 이런 지점을 노린 것이다.

경선 룰도 당원 참여를 최소화하고 당 바깥 시민들의 의견 반영 비중을 높이는 ‘완전 개방형 국민 경선제’에 가까운 방식이 될 가능성이 크다. 당내 조직이 튼튼하거나 당원 지지가 굳건한 후보보다는, 인지도가 높으면서 중도로의 확장성도 큰 후보가 유리할 수 있다.

벌써 당 일각에선 “당원 소외”라는 반발도 나오지만, 김 위원장은 이날 “어떤 분이 적합한지에 대해 부산 시민들의 여론을 가급적 많이 참고해 결론 내려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