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친문은 秋에게 속고 있어···윤석열 때리기는 정치 장삿속”

중앙일보

입력 2020.11.11 18:00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左)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右). [뉴스1ㆍ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左)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右). [뉴스1ㆍ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다지기 위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총장을 공격하면 할수록 친문 지지를 더 많이 받을 수 있기에 추 장관은 속으로 윤석열 총장이 물러나지 않길 바랄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을 때리는 이유는 윤 총장이 비리가 있어서가 아니라 자기정치 장삿속 때문이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친문 진영은 추 장관에게 속고 있다”며 “추 장관은 정치적으로 보면 상당히 영리해 5선까지 했고, 노무현 탄핵에 앞장서고도 민주당에서 살아남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친문 진영에서는 조국 사건 때부터 윤 총장을 공적으로 만들었기에 윤 총장을 때리면 친문 내에서 지지를 받는다”며 “추 장관은 이런 친문 정서를 이용해 자기 장사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나라 생각도, 법치주의 생각도, 심지어 자기 당 걱정도 없이 오직 자기 정치적 주가만 생각할 뿐이다”고 강조한 하 의원은 “자신의 정치적 잇속이 채워지면 당 지지도가 떨어지든 국가 법치가 만신창이가 되든 상관 안한다”고 추 장관을 공격했다.

또 하 의원은 “윤 총장 문제도 때리기가 목적이기 때문에 추 장관 속으로는 윤이 물러나지 않고 버텨주길 바랄 것”이라며 그 이유로 “버텨주어야 계속 때리기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하 의원은 “법무부장관 자리를 이용해 친문에게 점수딸 궁리만 하는 추 장관의 이런 행태는 대한민국 법치주의의 근간을 뒤흔들고 있다”며 “자기정치 장삿속을 채우려고 대통령과 그 지지자들을 이용하는 추 장관식 정치가 언제까지 통할지 몹시 궁금하다”고 조만간 추 장관의 실체가 드러나 곤경에 처할 것이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