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11·11 쇼핑축제 시작…초당 58만건 판매

중앙일보

입력 2020.11.11 01:50

11일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11·11 쇼핑 축제'가 시작됐다.

중국 알리바바 광군제 행사를 앞두고 사람들이 모여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알리바바 광군제 행사를 앞두고 사람들이 모여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오전 0시 행사 시작과 함께 T몰, 타오바오, 카오라, 알리익스프레스 등 알리바바의 다양한 플랫폼에서는 한정 수량의 할인 상품을 판매했다.

소비자들은 행사 상품을 경쟁적으로 구매했다. 초당 구매 상품량은 순간 58만 3000건까지 치솟았다. 역대 최고 기록이다.

알리바바는 올해 축제 기간 자사 온·오프라인 판매채널에서 약 8억명이 구매할 것으로 예상했다.

알리바바의 이번 쇼핑 행사에는 중국 안팎의 25만개 브랜드가 참여했다. 할인 판매되는 상품만 1500만가지며, 새로 선보이는 신제품도 200만개에 달한다.

올해 알리바바 쇼핑 축제에는 부동산 개발업체들도 가세했다. 부동산 업체들은 80만채에 달하는 주택을 정가보다 최대 100만 위안(약 1억 7000만원)까지 할인해 판매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세계 명품 시장이 크게 위축된 가운데 샤넬, 디오르, 프라다, 카르티에 등 유럽 패션 명품 브랜드들도 중국 내 고객들을 찾아 나섰다.

알리바바는 2009년부터 11·11 쇼핑 축제 행사를 진행 중이다. 이 행사가 대성공을 거둔 이후 11월 11일은 중국에서 연중 가장 많은 인터넷 소비가 일어나는 날이다.

숫자 1이 4개 연달아 있다는 뜻에서 '광군제'(光棍節·독신자의 날)'라는 이름이 붙었다.

지난해 알리바바 한 회사의 플랫폼에서 이뤄진 거래액은 2684억 위안(약 45조 7000억원)에 달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