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없는 화가' 뱅크시 작품 한국 온다

중앙일보

입력 2020.11.09 18:10

업데이트 2020.11.09 18:21

뱅크시, '꽃을 던지는 사람' [어반브레이크 아트아시아]

뱅크시, '꽃을 던지는 사람' [어반브레이크 아트아시아]

뱅크시, 'Queen Victoria' [어반브레이크 아트아시아]

뱅크시, 'Queen Victoria' [어반브레이크 아트아시아]

 '얼굴 없는 화가' 뱅크시의 작품이 한국에 온다. 오는 12~15일  '어반브레이크 아트아시아'가 열리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뱅크시 작품 4점이 공개된다.

어반브레이크 아트아시아'서 특별전
서울 코엑스에서 12일 개막
뱅크시 작품 4점 전시 예정

어반브레이크아트아시아 사무국은 9일  "'어반브레이크아트아시아'에서 뱅크시 특별전이 열린다"며 "사진 작품이 전시된 적은 있지만 원화가 국내에 공개되는 것은 최초"라고 밝혔다. '어반브레이크아트아시아'는 '어반 컨템포러리 아트(도시라는 공간을 배경으로 한 다양한 예술 활동)'를 소개하는 행사로, 국내외작가 150여 명의 작품 약 500점이 전시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에서 공개하는 뱅크시의 작품은 '꽃을 던지는 사람''Queen Victoria' 등 스텐실 기법으로 작업한 4점이다.

뱅크시는 전 세계 거리 건물 외벽에 그라피티를 남기거나 미술관에 자신의 작품을 몰래 걸어두는 등의 파격적인 행보로 유명한 작가다. 2018년 10월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104만2000 파운드(15억4000만원)에 낙찰된 회화 '풍선과 소녀'를 경매 현장에서 파쇄하는 퍼포먼스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낙찰 직후 그림 액자 틀에 숨겨진 파쇄기가 작동해 작품이 파쇄됐고, 뱅크시는 SNS를 통해 자신이 계획한 일임을 밝혔다.

영화감독으로도 활동한 그는 2010년 다큐멘터리 영화 '선물가게를 지나야 출구'라는 작품으로 데뷔해 2011년 아카데미 장편 다큐멘터리상 후보에도 올랐다. 지난 5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의 노고를 위로하는 작품을 한 병원에 남겼다.

여러 소문에도 뱅크시의 정체는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의 작품은 고가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달 21일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모네의 '수련 연못'을 재해석한 뱅크시의 유화 '쇼 미 더 모네'는 755만1600 파운드(약 112억원)에 낙찰됐다.

관련기사

이은주 기자의 다른 기사

이은주 문화선임기자 jule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