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은 웃고 가족은 얼싸안았다…승리 순간 한장의 사진

중앙일보

입력 2020.11.08 09:37

업데이트 2020.11.08 11:11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가 대선 승리 직후 가족과 함께 얼싸안고 기뻐하는 사진을 손녀딸이 공개했다.

바이든 후보의 손녀딸인 나오미는 7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바이든 후보가 가족과 꼭 끌어안고 있는 사진 한장을 올렸다. 바이든은 카메라를 보고 웃고 있고 그를 둘러싼 채 가족들을 서로를 안으며 감격한 모습이다.

조 바이든의 손녀 나오미 바이든이 할아버지의 당선이 확정되고 나서 얼싸안고 기쁨을 나누는 순간을 담은 사진을 올렸다. 바이든은 카메라 쪽을 보며 웃고 있다. [트위터]

조 바이든의 손녀 나오미 바이든이 할아버지의 당선이 확정되고 나서 얼싸안고 기쁨을 나누는 순간을 담은 사진을 올렸다. 바이든은 카메라 쪽을 보며 웃고 있다. [트위터]

사진에는 2020년 11월 7일을 뜻하는 "11.7.20"이라는 설명이 붙었다.

이날 미국 언론은 바이든 후보가 핵심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와 네바다에서 이겨 대선에서 승리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미 CNN과 워싱턴포스트(WP) 등의 집계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가 확보한 선거인단은 279명으로 전체의 과반수인 '매직넘버' 270명을 넘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14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