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접대 검사' 폭로한 박훈 또 "잔챙이 검사 3명 이름 안다"

중앙일보

입력 2020.11.04 08:20

업데이트 2020.11.04 08:25

[사진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사진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폭로한 이른바 ‘검사 술접대’에 참석한 현직 검사 1명의 신상을 공개했던 박훈 변호사가 술접대를 받은 나머지 검사에 대한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박 변호사는 4일 페이스북에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지만 난 김봉현 폭로 문건에 등장하는 윤대진 당시 수원지검장 ‘친형 관련 지인’에 5000만원을 줘서 수원 여객 관련 영장 청구되지않았다에 주목했다”고 적었다.

이어 “2012년 사건이 다시 불거진 것”이라며 “난 김봉현이 특정하지 않았지만 그 지인이 누구인지 찾아 나섰고 아주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뇌물수수 혐의로 지명 수배된 윤대진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2012년 7월 말에 도피했다 2013년 4월 태국에서 불법 체류자로 체포돼 국내 이송’ 될 때까지도와준 자들을 찾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을 다시 검찰이 수사하고 있지만 공소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검찰이 덮겠다면 전쟁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나모 부부장 검사 같은 잔챙이를 까는 것은 그냥 지나가는 이야기다”라고 덧붙였다.

박 변호사는 “참고로 난 김봉현이 술접대했다는 잔챙이 검사 3명의 이름을 다 알고 있다”며 추가 폭로를 예고하기도 했다.

앞서 박 변호사는 김 전 회장이 접대했다는 검사 중 한명이라면서 나모 수원지검 안산지청 부부장 검사를 지목했다. 나모 부부장 검사는 지난해 라임자산운용(라임) 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에 근무한 바 있다.

앞서 라임 사태의 핵심인물인 김 전 회장은 지난달 16일 공개한 옥중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법무부는 감찰에 나섰고 검찰도 수사전담팀을 구성해 수사 중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