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숙박대전’ 4일부터 재개…국내 숙박 최대 4만원 지원한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스1

뉴스1

지난 8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안전여행과 함께 하는 대국민 숙박 할인쿠폰’ 지원사업이 4일부터 재개된다.

2일 한국관광공사와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재개 시점은 4일 오전 10시부터이며 사업에 참여하는 총 24개 온라인여행사(OTA)를 통해 국내 숙박예약 시 할인쿠폰을 개인당 1회 발급받을 수 있다. 단 투숙 날짜는 관광 내수시장의 비성수기 활성화 및 추가 관광수요 창출 목적을 살리고자 크리스마스 및 연말연시를 제외한 이달 4일부터 12월 23일까지로 한정해 실시된다.

쿠폰을 발급받으면 유효시간(당일 오전 10시부터 익일 오전 7시) 내 숙박시설을 예약해야 한다. 시간 내 사용하지 않거나 예약 취소 등으로 사용하지 못한 경우엔 자동 무효 처리되며 쿠폰 소진 전까지 재발급할 수 있다.

쿠폰의 총 발급 규모는 100만장이며, 3만원 할인권(숙박비 7만원 이하 시) 20만장, 4만원 할인권(숙박비 7만 원 초과 시) 80만장이다. 그러나 사업이 잠정 중지되기 전 쿠폰을 발급받아 사용한 경우엔 1인 1매의 원칙에 의해 쿠폰 재발급이 불가하다.

할인이 적용되는 시설은 호텔, 콘도, 리조트, 펜션, 농어촌민박, 모텔 등 국내 숙박시설(등록·신고)에 한정하며, 미등록 숙박시설, 해외 온라인여행사를 통해 제공되는 숙박시설 및 대실에는 쿠폰 사용이 제외된다.

쿠폰 사용방법, 사용처, 프로모션 등 자세한 사항은 11월 2일 열리는 숙박할인쿠폰 안내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아울러 안전한 여행을 위해 숙박시설 대상 위생관리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고, 여행객이 참고해야 할 안전여행가이드도 함께 홍보한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추이 및 정부 지침에 따라 사업은 중지될 수 있다.

한편 사업을 재개하면서 유관기관‧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더욱 다양한 프로모션도 준비됐다.

한국철도공사는 쿠폰 사용자 대상 편도 4회 사용 가능한 열차 25% 할인쿠폰을, 그린카에서는 공유차량 35%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운영하는 ‘문화누리카드’ 소지자 대상 숙박쿠폰 구매인증 경품이벤트를 진행한다.

이외에도 사업 참여사(OTA) 개별 기획 상품전, 카드 할인, 포인트 적립 등 추가 혜택이 제공된다. 또한 장애인을 위한 전담 콜센터, 전용 카카오톡 채널, 장애인 전문 여행사를 통한 쿠폰발급 등이 지원되어 참여의 사각지대가 없도록 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