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검사들 '커밍아웃'에 성소수자들 분노 "무분별 용어 주의하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검찰 간 갈등에서 '커밍아웃'이라는 표현이 반복적으로 나오자 성소수자 단체 등이 "무분별한 용어 사용에 주의해달라"고 지적했다. 커밍아웃은 대개 성소수자가 자신의 성적 지향이나 정체성을 공개할 때 쓴다.

최근 법조계에서 커밍아웃이라는 용어가 잇따라 나온 것의 시작은 지난달 29일 추 장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다. 추 장관은 당일 페이스북에서 검찰개혁과 수사지휘권 발동을 공개 비판한 이환우 제주지검 검사 관련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렇게 커밍아웃 해주시면 개혁만이 답"이라고 적었다.

추 장관의 '좌표찍기'에 검사들은 반발하고 나섰다. 같은 날 최재만 춘천지검 검사는 검찰 내부통신망을 통해 '장관님의 SNS 게시글에 대하여'라는 글을 올려 "나도 커밍아웃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페이스북에서 "검사들의 커밍아웃이 유행인가"라며 "대한민국의 진짜 검사들, 국민들은 '자성의 커밍아웃'을 기다리고 있다"고 언급했다. 1일 현재 추 장관의 좌표찍기에 맞서는 검사는 2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추 장관과 일부 검사들의 커밍아웃 용어 선택과 관련해 일각에선 부적절하다는 목소리를 냈다.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지난달 30일 "커밍아웃이 갖고 있는 본래의 뜻과 어긋날뿐더러 성소수자 인권운동이 걸어온 역사성을 훼손하는 일"이라며 "무분별한 용어 사용에 주의를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는 성명을 냈다.

같은 날 정의당도 논평을 통해 "추 장관과 검찰은 더 높은 인권 감수성을 지녀야 할 위치에 있으며 용어 선택에 있어 신중을 기해야 한다"며 "제 아무리 올바른 주장을 할지라도 부적절한 용어를 사용한다면 그 주장의 설득력은 반감될 뿐"이라고 비판했다.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기자협회는 2011년 제정한 인권보도준칙 실천 매뉴얼에서 "커밍아웃은 성소수자가 자신을 긍정하고 당당하게 성 정체성을 밝히는 의미로 범죄 사실을 고백하는 표현 등으로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며 성소수자와 관련해 잘못된 용어 사용을 지양할 것을 권고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