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한국판 블프’ 코세페 개막…경기 반등 불씨될까

중앙일보

입력 2020.11.01 16:58

업데이트 2020.11.01 17:37

1일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외벽에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현수막이 걸려있다.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되는 이번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는 전국 17개 광역시·도가 지원하고, 1,633개 업체가 참여해 오는 15일까지 2주간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열린다. 뉴스1

1일 서울 중구 서울도서관 외벽에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현수막이 걸려있다.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되는 이번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는 전국 17개 광역시·도가 지원하고, 1,633개 업체가 참여해 오는 15일까지 2주간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열린다. 뉴스1

유통업계의 새로운 성수기로 떠오른 11월 쇼핑 대전이 시작됐다.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코리아세일페스타(이하 코세페)’가 개막한 것이다. 1일 시작해 15일까지 계속되는 코세페를 필두로 중국 광군제(11월 11일), 미국 블랙프라이데이(11월 27일)까지 글로벌 쇼핑 축제가 이어지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얼어붙었던 소비 심리가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2020 코리아 세일 페스타가 개막한 1일 서울 시내 한 백화점에서 열린 '힘내요! 대한민국 코리아 패션마켓'을 찾은 시민들이 할인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되는 이번 코리아 세일 페스타는 전국 17개 광역시·도가 지원하고 1천633개 업체가 참여해 오는 15일까지 2주간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열린다. 연합뉴스

2020 코리아 세일 페스타가 개막한 1일 서울 시내 한 백화점에서 열린 '힘내요! 대한민국 코리아 패션마켓'을 찾은 시민들이 할인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되는 이번 코리아 세일 페스타는 전국 17개 광역시·도가 지원하고 1천633개 업체가 참여해 오는 15일까지 2주간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열린다. 연합뉴스

1일 코세페 개막…1600여개 기업 참여

1일 코세페 추진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 역대 최대인 1633개 기업이 올해 코세페에 참여한다. 자동차ㆍ의류ㆍ가전ㆍ화장품 등 소비재 제조업계의 참여는 지난해(704개사)의 두 배가 넘는다.

특히 코로나19로 매출 하락의 직격탄을 맞은 유통업계는 코세페를 계기로 실적을 끌어올리겠다는 각오다. 롯데, 신세계 등 대형 유통업체는 코세페 개막에 맞춰 계열사를 총동원한 행사에 들어갔다.

2020 코리아 세일 페스타가 개막한 1일 서울 시내 한 백화점에서 열린 '힘내요! 대한민국 코리아 패션마켓'을 찾은 시민들이 할인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2020 코리아 세일 페스타가 개막한 1일 서울 시내 한 백화점에서 열린 '힘내요! 대한민국 코리아 패션마켓'을 찾은 시민들이 할인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유통업계 총출동…역대 최대 물량ㆍ할인

롯데쇼핑은 8개 유통 계열사(백화점ㆍ마트ㆍ슈퍼ㆍ홈쇼핑ㆍ하이마트ㆍ세븐일레븐ㆍ롭스ㆍ롯데온)가 상생과 나눔을 테마로 코세페에 참여했다. 롯데가 이번 코세페에 동원하는 물량은 판매액 기준 2조원 규모로 역대급이다. 백화점과 홈쇼핑 등 주요 계열사에선 의류와 잡화, 리빙 등 국내 우수 파트너사의 물량 250억 원어치를 우선 매입해 상생 나눔 특별전을 꾸렸다. 롯데백화점은 또 유튜브 채널 ‘네고왕’과 제휴해 8일까지 매일 선착순 1만명에게 10만원 구매 시 모바일 상품권 2만원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현대백화점도 코세페 기간에 맞춰 할인 행사를 기획했다.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에서 ‘프리미엄 아우터 대전’, ‘가전ㆍ가구ㆍ침구ㆍ식기 특가 77선’, ‘인기 식품 반값 딜’과 같은 행사 및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코로나19로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패션 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5일까지 강남점, 센텀시티점, 대구 신세계, 광주 신세계 4개 점포에서 ‘코리아 패션마켓 시즌 2’ 행사를 연다. 영캐주얼, 여성패션, 남성패션 등 50여 개 브랜드의 이월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60% 할인해 판매한다.

국내 주요 백화점은 15일 코세페가 끝나면 곧바로 겨울 정기 세일을 시작해 연말 쇼핑 대목 분위기를 이어갈 계획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미국과 중국은 물론 국내에서도 11월은 연중 최대 할인행사가 열리는 시기로 자리매김했다”며 “특히 올해 코로나19로 움츠려 들어있던 분위기였는데 행사 규모를 키우고 마케팅도 크게 진행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업계에선 보상 소비에 대한 기대감도 있다”며 “연말까지 소비 열기가 이어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LG전자가 국내 최대 쇼핑 행사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에 맞춰 11월 1일부터 30일까지 ‘가전은 역시 LG! 코리아세일페스타 특별전’을 진행한다. LG전자는 지난해 15개였던 행사 참여 품목을 올해 19개로 확대해 참여 규모를 역대 최대로 키웠다. 뉴스1

LG전자가 국내 최대 쇼핑 행사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에 맞춰 11월 1일부터 30일까지 ‘가전은 역시 LG! 코리아세일페스타 특별전’을 진행한다. LG전자는 지난해 15개였던 행사 참여 품목을 올해 19개로 확대해 참여 규모를 역대 최대로 키웠다. 뉴스1

e커머스 업계도 일제히 연중 최대 행사

e커머스 업계도 쇼핑 대목을 맞아 혜택을 강화하며 오프라인에 밀리지 않겠다는 전략이다. 온라인 쇼핑몰은 1일 0시부터 대대적 할인 행사에 돌입했다. 행사 시작에 맞춰 특가로 진행된 판매 행사에서는 품절과 매진이 이어졌다.

11번가는 1일 0시 ‘애플 에어팟 프로’ 3000대의 타임 딜을 시작으로 매일 32개 인기 제품을 할인된 가격에 판다. 매일 3종류의 쿠폰을 지급하는 등 500억원 규모의 할인 혜택을 마련했다.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 옥션, G9는 12일까지 ‘빅스마일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최대 40만원 할인쿠폰을 총 3회씩 각 사이트별로 제공하고 900만 개의 상품에 할인 혜택을 적용한다. 티몬은 11월 한 달 동안 ‘티몬 전 상품적립’ 행사를 연다. 한 달간 슈퍼세이브 회원에게 구매 금액의 5%, 일반 회원은 2%가 적립되며 월 최대 100만원까지 적립금을 받을 수 있다.

이 외에도 자동차, 패션, 화장품, 가구, 타이어, 항공업계도 코세페에 참여해 다양한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주요 카드사는 무이자 할부 등을 확대한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달 31일 서울시청 '서울 ON'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내 최대 쇼핑축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식에서 일반 시민 등 참석자들과 '엄지척 챌린저'를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달 31일 서울시청 '서울 ON'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내 최대 쇼핑축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식에서 일반 시민 등 참석자들과 '엄지척 챌린저'를 하고 있다. 뉴스1

정 총리 “코세페, 서민 경제에 단비”  

한편 정부도 코세페 시작 전날 개막식을 열면서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총력을 다하는 모습이다. 지난달 31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세페 개막식엔 정세균 국무총리,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코세페가 지역 경제 회복에 크게 기여하고 위축된 서민 경제에 단비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소비쿠폰 재개, 소득공제 한도 상향, 자동차 개소세 인하, 유통업계의 판촉 비용 분담 의무 완화와 같은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지원에 나선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