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아산 확진자 발 연쇄감염, 천안 포차·사우나로 확산

중앙일보

입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충남 아산의 50대 확진자(아산 60번)가 천안지역 사우나와 포장마차를 이용한 이후 연쇄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다.

아산 확진자 관련 확진자 총 14명 #천안 "포차 이용자 검사 받아야"

1일 충남도에 따르면 이날 천안에서 40·50대 여성 3명(천안 272∼274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상돈 천안시장이 코로나19 관련 브리피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박상돈 천안시장이 코로나19 관련 브리피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들 확진자는 천안 신방동 누리스파사우나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감염은 지난달 30일 확진된 아산 60번 확진자와 관련 있다. 아산 60번 확진자가 방문했던 신방동의 소나기포차 업주가 지난달 31일 확진됐는데, 감염에 앞서 누리스파사우나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산 60번 확진자 관련 감염은 직장 동료 5명과 소나기포차 4명, 사우나 4명, 기타 1명 등 모두 14명으로 늘었다.

아산 60번 확진자의 초기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천안시는 재난문자를 발송해 소나기포차(지난달 26∼30일), 누리스파사우나 여탕(지난달 25∼31일) 이용자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천안에서는 지난 10월 사우나 관련 22명을 포함해 결혼식장·요양원 등에서 확진자 40명이 발생했다.

천안=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신방동

신방동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