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사흘전 발등 불 떨어진 LG화학…3분의 2 찬성 넘어야

중앙일보

입력 2020.10.27 19:59

업데이트 2020.10.27 20:17

LG화학 본사가 입주한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왼쪽). 뉴스1ㆍPixabay

LG화학 본사가 입주한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왼쪽). 뉴스1ㆍPixabay

배터리 사업부문을 떼어 별도 회사로 만들려던 LG화학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LG화학은 30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배터리 사업을 별도 법인으로 물적분할하는 내용의 안건을 통과시키려 했지만, 27일 2대 주주인 국민연금(10.3%)이 반대 입장을 냈기 때문이다.

국민연금은 이날 오후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를 연 뒤 “분할 계획의 취지 및 목적에는 공감한다”면서도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반대 결정문을 냈다. 국민연금의 반대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봐 온 LG화학은 당황하는 분위기다.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ㆍ글래스루이스ㆍ한국기업지배연구원 등 주요 의결권 자문사들이 물적 분할에 대한 찬성 의견을 냈었기 때문이다. 의결권 자문사는 주요 기업의 주총 안건을 분석해 기관 투자자들에게 의견을 제시하는 곳이다.

반면 서스틴베스트라는 의결권 자문사는 21일 “물적분할 후 기업공개 방식은 지배 주주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한 결과를 초래해 소수 주주의 가치를 훼손할 위험이 상당하다”며 반대 의견을 냈다. LG화학은 이를 소수 의견으로 봤지만, 국민연금이 이것과 의견을 같이 한 점도 LG화학을 당혹스럽게 했다. 하나의 기업을 두 개 이상으로 쪼갤 때 주식을 어떻게 나누느냐에 따라 물적분할과 인적분할로 나뉜다. 물적분할은 분할하는 기업의 주식을 모회사가 100% 보유해 자회사로 두는 방식이다. 반면 인적분할은 주주 구성이 동일한 신설회사를 설립하는 방식이다.

21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배터리산업 전시회. 뉴스1

21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배터리산업 전시회. 뉴스1

한편으론 이른바 ‘개미 투자자’(소액주주) 사이에서 나오는 물적 분할 반대 여론을 국민연금이 의식한 게 아니냐는 불만의 목소리도 LG화학 내부에서 돈다. 개미 투자자 반대 의견의 핵심은 “배터리 사업을 보고 LG화학에 투자했는데 배터리 사업부가 분할되면 신설 법인의 주식을 보유할 수 없다”는 것이다. LG화학은 이런 불만을 달래기 위해 “향후 3년간 주당 최소 1만원을 배당하겠다”는 계획(14일)도 내놨었다.

국민연금의 반대에 따라 LG화학은 돌발 장벽을 사흘 안에 넘어야 할 숙제를 안게 됐다. LG화학 분할 안건이 통과하려면 주총 참석 주주 3분의 2(약 66%) 찬성을 얻어야 한다. LG화학의 대주주는 ㈜LG로 특수관계인을 포함해 30.1%의 지분을 갖고 있다. 지분 38.1%는 외국인 투자자 몫이고, 나머지 20% 정도를 국내 기관ㆍ개인투자자가 갖고 있다. LG화학은 국민연금의 분할 반대 입장 발표 직후 “이번 분할은 배터리 사업을 세계 최고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해 주주가치와 기업가치를 높이려는 것”이라는 점을 다시 강조한 뒤 “주총 때까지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LG화학 배터리

LG화학은 의결권 자문사들의 찬성 의견이 다수를 이룬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주총 통과를 자신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이날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 결정을 공개하며 “일부 위원들은 (분할 반대에 대한) 이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주주들을 설득할 때 이 부분을 공략 포인트 중 하나로 내세울 방침이다.

LG화학 관계자는 “현재로썬 주총까지 남은 기간 동안 주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한다는 공식 입장 외엔 밝힐 계획이 없다”면서도 “배터리 산업을 키우기 위한 순수 경영적 판단이기 때문에 결국 주주들도 우리 뜻을 알아줄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

최선욱ㆍ강기헌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