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집중 施善集中] 코로나로 인한 혈액 수급 위기 ‘사랑 나눔 헌혈 캠페인’으로 힘 보태

중앙일보

입력 2020.10.23 00:07

지면보기

01면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의 헌혈버스 앞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가운데)이 직원들과 손하트를 만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의 헌혈버스 앞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가운데)이 직원들과 손하트를 만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빚어진 혈액 부족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태기 위해 ‘사랑 나눔 헌혈 캠페인’을 실시했다.

하나금융그룹

‘사랑 나눔 헌혈 캠페인’은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로 지난달 17·18일 이틀 동안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과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 청라 하나금융그룹 통합 데이터센터 등 세 곳에서 진행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맞춰 참여 임직원을 대상으로 체온 측정 및 손 소독을 실시하고 시간대별로 인원을 분산하는 등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안전하게 시행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캠페인 첫날 명동사옥 야외주차장에 마련된 헌혈버스를 찾아 참석 직원을 격려했다. 김 회장은 “국가적으로 혈액 수급 위기 상황에 직면한 가운데 오늘 여러분이 나눈 혈액은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는 소중한 수단이 될 것”이라며, “어려운 때일수록 우리 주변 이웃을 살피고 서로 돕고 나누는 분위기가 확산돼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금융그룹은 혈액 부족 및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지속해서 힘을 보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나금융그룹은 그룹 임직원의 헌혈 캠페인 참여로 혈액 수급 안정에 기여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 사태 극복에 기여하고 행복한 금융을 실현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