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금태섭 탈당 아쉬워…충고는 마음으로 받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0.10.21 10:11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같은 당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을 두고 "아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21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금 전 의원의) 충고는 저희들이 마음으로 받아들인다. 일단 떠나신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그래서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예전의 유연함과 겸손함, 소통의 문화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했다”며 "지금처럼 집권여당이 비판적인 국민들을 ‘토착 왜구’로 취급한다면 민주주의와 공동체 의식이 훼손되고 정치에 대한 냉소가 더욱더 판을 칠 것"이라고 적었다.

한편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같은 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를 두고 "자연인으로서의 탈당"이라며 “큰 의미가 있을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