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현 입장문 속 검사는 윤갑근·이성범? 여권 폭로에 윤갑근 “그와 일면식도 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0.10.20 00:02

업데이트 2020.10.20 01:09

지면보기

종합 04면

라임자산운용 정·관계 로비 의혹의 핵심으로 꼽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서신’이 ‘실명 폭로전’으로 비화하고 있다. 지목된 당사자들은 강하게 반발했고, 일부 사실과 다른 실명 폭로도 있었다.

법무부 감찰 결과 “이성범도 아니다”
이름 오른 윤대진 “내가 김봉현 구속”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19일 국정감사에서 “김 전 회장이 룸살롱에서 접대한 검사들”이라며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과 라임 수사팀에 소속돼 있는 이성범 검사를 지목했다.

박훈 변호사도 페이스북에 “이른바 김봉현의 폭로 문건 원본을 봤다”며 김 전 회장이 입장문에서 공란으로 비워뒀던 부분의 실명을 공개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이 우리은행 로비를 담당한 인물로 지목한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변호사(O O O 전 대표 최측근)’에 등장하는 ‘전 대표’는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였다. 윤 전 고검장은 해당 정치인 변호사로도 지목돼 있다.

관련기사

이강세 전 광주MBC 사장과 함께 정치인들을 소개해 준 인물로 지칭된 사람은 김장겸 전 MBC 사장이었고, 검찰 내 로비 대상으로 지목된 검사장은 윤대진(전 수원지검장) 사법연수원 부원장이었다고 박 변호사는 전했다. 박 변호사는 실명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그 누구라도 (문건을 이용해) 정치게임을 하지 말라는 뜻”이라고 부연설명했다.

당사자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윤 전 고검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 등을 통해 “김 전 회장과 일면식도 없으며 김 의원이 언급한 검사나 그 누구와도 룸살롱에 간 적이 없다, 김 의원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은행 로비 의혹과 관련해서도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회장과 정상적인 자문계약을 체결해 일했고, 자문료에 대해 세금 처리까지 다 했다.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반박했다.

이성범 검사는 김 의원의 주장과 달리 술접대 검사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가 지난 사흘간의 감찰로 특정한 ‘술접대 검사’ 중에 이 검사는 포함돼 있지 않다는 게 법조계의 전언이다. 윤대진 부원장도 “수원지검장 재직 당시 변호인이나 누구로부터도 김 전 회장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바가 없다. 오히려 당시 김 전 회장을 구속했다”고 반박했다. 김장겸 전 사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이강세 전 사장이 김 전 회장을 집안 동생이라며 소개해 3명이 만난 적이 두어 차례 있지만, 그 자리에서 라임 얘기를 들어본 적은 없다. 정치인들을 소개해 준 적도 없으며, 김 전 회장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김수민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