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수사 대상” “잘 짜인 시나리오”

중앙일보

입력 2020.10.19 00:02

업데이트 2020.10.19 01:26

지면보기

종합 03면

정치권에서 라임·옵티머스 사태가 ‘공수처 대 특검’으로 확전 국면을 맞고 있다.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금품 수수 의혹을 제기했던 라임 전주(錢主)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16일 “현직 검사와 야당 유력 정치인에게도 로비했다”(옥중 편지)고 주장한 데 따른 것이다. 18일 법무부가 김씨의 말을 근거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공격하고 윤 총장이 강하게 반발하는 일까지 더해졌다.

여야 ‘김봉현 옥중편지’ 공방

여권 인사 연루설로 수세에 몰렸던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공수처 수사 대상 1호는 김봉현 폭로 사건이 돼야 한다”(최인호 수석대변인)며 역공에 나섰다. “(폭로된 검사에 대한) 법무부 감찰, 검찰 자체 조사에서 명백히 밝혀지지 않거나 서로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벌써부터 나온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당은 특히 “통제받지 않는 검찰의 정치개입 시도를 공수처로 원천봉쇄해야 한다”며 검찰을 직접 겨냥했다. 신동근 민주당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가 왜 필요한지를 보여주는 전형적 사례”라며 “라임 사건은 공수처에서 수사해야 한다”고 썼다.

관련기사

이에 맞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만약 국민의힘이 연관됐다 하더라도 엄정 처벌을 요구한다. 청와대와 민주당이 특검을 거부할 명분이 없다”고 말했다. 같은 당 라임·옵티머스 특위 위원들도 “특검을 반대하는 자, 바로 그 자가 이 거대한 사기극의 주범”이라는 성명서를 냈다. 김도읍 의원은 “라임 사건의 주범(김 전 회장)이 언론사에 옥중 편지를 보내고 남부지검이 신속하게 입장을 밝히고 추미애 법무장관이 기다렸다는 듯이 감찰을 지시하고 민주당이 야당을 공격한다”며 “잘 짜인 시나리오 냄새가 진동한다”고 꼬집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