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구멍 뚫린 부산 감천항…밀입국 베트남 선원 2명 추적

중앙일보

입력 2020.10.07 21:26

감천항 동편부두. 뉴스1

감천항 동편부두. 뉴스1

부산 감천항에서 또 밀입국 사건이 발생했다.

7일 항만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20분쯤 부산 사하구 감천항에 정박해 있던 400t급 원양어선에서 베트남 선원 2명이 무단으로 이탈해 추적 중이다.

당시 배에는 사설 경비업체 직원도 있었지만, 무단이탈은 약 5시간 정도가 지난 뒤 발견됐다.

부산 출입국외국인청은 이탈한 선원이 부두에 묶여있는 밧줄을 타고 바다 쪽으로 내려가는 장면 등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올해 7월에는 감천항에 정박해 있는 선박에서 베트남 선원 4명이 바다에 뛰어내린 뒤 헤엄쳐 밀입국했다. 이들은 다른 항만에서 취업해 일하다가 검거됐다.

2015년에도 베트남 선원들이 무단으로 이탈하는 사례가 3차례 있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