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민·김요한 계보 잇는 꽃미남 배구선수 임성진이 뜬다

중앙일보

입력 2020.10.06 16:01

업데이트 2020.10.06 18:29

문성민(현대캐피탈)·김요한(은퇴·이상 35)의 뒤를 잇는 꽃미남 배구선수 임성진(21·성균관대)이 남자 프로배구 한국전력 유니폼을 입는다.

2020~21시즌 프로배구 신인드래프트에 나온 레프트 임성진. [사진 임성진 SNS]

2020~21시즌 프로배구 신인드래프트에 나온 레프트 임성진. [사진 임성진 SNS]

졸업을 1년 앞둔 레프트 임성진은 6일 서울 강남구 호텔리베라에서 비대면으로 열린 2020~21시즌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2순위 지명권을 얻은 한국전력에 호명됐다.

키 1m95㎝·체중 85.8㎏인 임성진은 지난 2017년 19세 이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4년 만의 4강행을 이끈 청소년 대표팀 주전 선수였다. 2018년에 성균관대에 진학했고, 올해 7월 전국대학배구 고성대회 우승을 이끌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 8월 중단된 무안대회에서는 예선에서 79점을 넣어 득점 3위에 올랐다.

2020~21시즌 프로배구 신인드래프트에 나온 레프트 임성진. [사진 임성진 SNS]

2020~21시즌 프로배구 신인드래프트에 나온 레프트 임성진. [사진 임성진 SNS]

임성진은 배우 김수현을 닮은 외모로 제천산업고 시절부터 유명했다.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 팔로어가 27만명에 달한다. 팬들이그의 사진을 올리는 계정이 따로 만들기도 했다. 2018년에는 배우 이수민과 열애설이 터져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기조 했다. 많은 여성팬을 몰고 다녀서 훈련을 게을리 할까 봐 고교때부터 코칭스태프가 언론 인터뷰를 자제시켰을 정도다.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은 "수비형 레프트로서 큰 키에 공격력을 가진 선수는 흔하지 않다. 거기에 기본기를 갖췄고 서브, 블로팅도 좋다"고 평가했다. 임성진은 "함께하는 선배들이 모두 파이팅이 좋고 잘해서 행복하게 열심히 운동할 수 있을 것 같다. 박철우 선배와 한 팀에서 경기한다는 것이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 현대캐피탈은 전날 KB손해보험에 센터 김재휘를 주고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30% 확률을 가진 KB손해보험의 1라운드 지명권을 받았다. 그리고 이날 추첨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얻었다. 시작부터 타임을 요청한 현대캐피탈은 논의 끝에 레프트 김선호(21·한양대)를 뽑았다. 김선호도 2017년 19세 이하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주전으로 뛰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최소 인원만 참여했다. 프로구단 감독과 드래프트 신청서를 낸 선수도 행사장에 오지 않고 온라인 화상 프로그램으로 드래프트 결과를 지켜봤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