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프랑스오픈 16강서 또 심판 맞혔다…"데자뷔인 줄"

중앙일보

입력 2020.10.06 07:38

업데이트 2020.10.06 09:46

노박 조코비치. AP=연합뉴스

노박 조코비치. AP=연합뉴스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33·세르비아)가 경기 도중 선심을 공으로 맞히는 해프닝이 또 일어났다.

조코비치는 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16강전에서 카렌 하차노프(16위·러시아)와 맞대결을 벌였다.

1세트 게임스코어 4-3으로 조코비치가 앞선 상황에서 하차노프는 강한 서브를 넣었다. 조코비치는 이 공을 받기 위해 라켓을 내밀었으나 공이 코트가 아닌 관중석 쪽으로 날아가면서 앉아있던 선심의 얼굴에 맞았다.

조코비치가 친 공에 심판이 맞은 일은 최근에도 있었다. 지난달 US오픈 16강에서 파블로 카레뇨 부스타(18위·스페인)와 대결했을 때였다. 조코비치는 1세트 도중 게임스코어가 5-6으로 역전당하자 경기가 중단된 상태에서 신경질적으로 공을 쳐 보냈다. 공교롭게도 이 공은 뒤편에 서 있던 선심의 목에 맞았다.

이 사고로 조코비치는 메이저 대회에서 어이없는 실격패를 당했다. 조코비치가 의도적으로 선심을 공격한 것은 아니지만 테니스에서 홧김에 친 공으로 심판 등 코트 내 경기 진행 요원을 맞히는 행위는 실격 대상이다. 이는 올해 35승 1패를 기록 중인 조코비치가 겪은 유일한 패배였다.

이번의 경우엔 경기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공의 방향이 선심 얼굴 쪽을 향한 것으로 인정돼 실격 처리 되진 않았다.

조코비치는 경기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데자뷔인 줄 알았다"며 "공에 맞은 부위가 빨갛게 됐던데 다치지 않았는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US오픈에서 벌어진 일로 인해 오늘 상황에 대해서도 많은 이야기가 나올  것"이라며 "공이 관중석의 팬이나 심판에게 맞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곤란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조코비치는 이날 하차노프를 3-0(6-4 6-3 6-3)으로 꺾고 8강에 오르면서 또 다른 우연을 마주하게 됐다. US오픈에서 실격패를 당했을 당시 상대 선수였던 카레뇨 부스타를 만나게 된 것이다.

조코비치는 이날 승리로 최근 11년 연속 프랑스오픈 8강에 진출했다. 이 대회에서 8강에 간 총 횟수는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함께 14회를 기록했다.

조코비치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1960년대 선수들인 로드 레이버, 로이 에머슨(이상 호주)에 이어 4대 메이저 대회를 모두 두 번 이상 제패하는 통산 세 번째 선수가 된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