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공무원 피살 진상규명해야…공동조사 못할 이유 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0.09.28 10:36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인천 연평도에서 공무원이 사살된 사건에 대해 남북 공동조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정 총리는 28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사건에 대해) 저는 국방부에서 보고를 받았다. 또 북측에서 통지문이 온 내용들이 언론에 보도가 돼 양쪽 다 내용을 들었는데 이게 서로 좀 내용이 다르다”며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이 문제 때문에 해빙될 듯한 남북관계에 찬물이 끼얹어진 격이다. 찬물보다 더한 걸 끼얹는 상황”이라며 “미우나 고우나 대화를 하고 소통을 해 결국은 평화를 만들어 가지 않으면 안 된다. 이번 일이 큰 장애로 발전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진상 규명을 하루빨리 하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진행자가 ‘진상규명은 남북이 공동으로 해야 하는 거라고 보냐’고 묻자 정 총리는 “공동으로 해야 양쪽이 승복할 수 있지 않겠냐”며 “공동으로 못할 이유가 없다. 진상 규명을 해서 이번 사태로 남북 관계가 더 좋지 않은 쪽으로 치닫는 것도 막고 또 앞으로 (유사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긴급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북측에 공동조사를 요청한 것에 대해서는 “아직은 답이 안 나왔다”며 “전망이 쉽지 않다. 북측과는 아주 제한된 정도의 소통만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군사통신선이 있었다면 남북이 서로 소통해 문제를 예방했을 수도 있었다며 “군사통신선을 비롯한 전체적으로 남북 간의 소통 채널이 복원되는 게 양측을 위해 모두 필요한 일”이라고도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이날부터 시작된 2주간의 특별 방역 기간을 놓고 “옛날 같으면 민족 대이동이 일어나는 시기다. 이 대이동을 최소화해 코로나가 왕성하게 번지는 것을 꼭 막자(는 것)”이라며 “국민들께서도 제발 댁에 계셔달라. 여러 가지 TV 프로그램도 좋은 걸 만들어서 댁에서 즐기실 수 있도록 하고, 고궁이나 박물관 등도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소수만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약간의 문을 열어두면서 전체적으로는 꽉 막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 개천절과 한글날에 예고된 일부 집회를 두고도 “평소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이 향유하시던 자유를 잠시 유보해 달라”며 “헌법적 기본권을 존중하고 (이를) 항상 잘 지켜드려야 하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더 중요하지는 않다”고 했다. 차량 집회 불허에 대해서는 “차량이 몇 대 이상이 시위 같은 것을 하지 못하도록 도로교통법 등이 정해져 있다”며 “서울시가 집합 금지명령을 내렸다. 변형된 형태의 집회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