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4차 산업혁명 시대 경쟁력은 사람 …‘과학기술 미래인재 컨퍼런스’11월 개최

중앙일보

입력 2020.09.28 00:04

지면보기

07면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은 오는 11월 5일부터 3일간 ‘과학기술 미래인재 컨퍼런스 2020’을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 KIRD]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은 오는 11월 5일부터 3일간 ‘과학기술 미래인재 컨퍼런스 2020’을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 KIRD]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위기 극복 및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 경쟁 주도권을 잡기 위한 글로벌 경쟁이 과열되고 있다.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이하 KIRD)은 디지털 투자와 과학기술 인재 확보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KIRD)

 KIRD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으로 지난 2007년 설립해 국가 R&D 발전에 기여하는 과학기술 인재개발 전문기관이다.

KIRD는 ▶과학기술인력에 대한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교육프로그램 개발 및 시행 ▶과학기술인력 교육 사업 및 유관기관 간 상호연계·협력·조정 ▶과학기술인력 교육 시스템 구축 및 교육프로그램 DB 구축·운영 ▶정부에서 위임·위탁하는 과학기술인력개발교육 관련 사업 수행 ▶기타 과학기술 진흥을 위한 제반 교육사업 수행 등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KIRD는 국민이 과학기술 연구 성과를 체감하고, 과학기술 인재정책에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온라인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오는 11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개최되는 ‘과학기술 미래인재 컨퍼런스 2020’은 언택트-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해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K-뉴딜을 선도하는 혁신인재 양성’을 주제로 산·학·연 전문가가 참여할 예정이다. 과학기술 인재 정책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번 컨퍼런스는 ‘2020 미래인재포럼’과 미래 과학기술인재 정책의 실수요자인 학생·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2020 미래인재 토크콘서트’ 두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KIRD는 행사를 통해 정책수립 과정에 있어, 실제 연구 현장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실제 수요자인 국민과 소통 및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미래인재포럼’에서는 『딥러닝 레볼루션』의 저자 테런스 세즈노스키 미국 UC샌디에이고 교수, 켄 로스 미국 미네르바스쿨 아시아 매니징 디렉터 등이 연사로 나선다.

 학생 및 일반 참여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미래인재 토크콘서트’에서는 장동선 현대자동차 미래기술전략팀 박사, 한재권 한양대 로봇공학과 교수 등이 연사로 나선다.

 ‘과학기술 미래인재 컨퍼런스 2020’은 유튜브·네이버TV·카카오TV 등 온라인 매체로 생중계될 예정이다. 또 실시간 소통 플랫폼을 통해 전문가가 직접 청중의 질문에 응답하는 형식도 선보인다.

 박귀찬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 원장은 “코로나19가 앞당긴 디지털 전환의 시대 속에서 기술개발의 주체인 과학기술인의 역할에 대한 중요성과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KIRD는 본 행사를 비롯하여 앞으로도 국민 곁에서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과학인재 육성 및 과학기술인의 끊임없는 역량개발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