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한국인 일본 신규 입국 가능…중장기 체류자 대상

중앙일보

입력 2020.09.25 19:57

다음 달부터 중장기 체류 자격을 지닌 외국인의 일본 신규 입국이 가능해진다.

NHK는 일본 정부가 25일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10월부터 전 세계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입국제한 조치를 완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3월 9일 일본 지바현 나라타공항에 입국한 승객들이 입국 심사대에서 안내를 받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지난 3월 9일 일본 지바현 나라타공항에 입국한 승객들이 입국 심사대에서 안내를 받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이에 따라 비즈니스 관계자 뿐 아니라 의료 및 교육 관계자, 유학생 등 중장기 체류자격을 가진 외국인의 입국을 순차적으로 허용할 방침이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자들은 입국 후 14일간 자택 등에서 대기해야 하며, 총 입국자 수도 하루 일정 인원으로 제한한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9일 일본의 입국제한 조치 이후 사실상 막혀 있던 한국인의 일본 중장기 체류 비자 취득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