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도전] 현지 맛 그대로 ‘타로 파이’ 오늘 국내 출시

중앙일보

입력 2020.09.24 00:05

지면보기

06면

타로 파이는 해외에서 먼저 선보였던 인기 디저트 메뉴로 바삭한 파이 안에 달콤하고 연보랏빛 타로 크림이 조화를 이룬 제품이다. [사진 맥도날드]

타로 파이는 해외에서 먼저 선보였던 인기 디저트 메뉴로 바삭한 파이 안에 달콤하고 연보랏빛 타로 크림이 조화를 이룬 제품이다. [사진 맥도날드]

맥도날드가 인기 디저트 ‘타로 파이’를 24일 국내에 첫 출시한다고 밝혔다.

맥도날드

맥도날드 타로 파이는 싱가포르·홍콩·중국·하와이 등 해외에서 먼저 선보여 많은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은 디저트 메뉴다. 바삭한 파이 안에 달콤하고 크리미한 연보랏빛 타로 크림이 조화를 이루는 맛과 식감으로 인기가 높다. 타로는 열대 지방에서 자라는 줄기 식물로 부드럽고 달콤한 맛이 특징적이며, 타로 티 등 디저트나 음료의 재료로 쓰인다.

맥도날드 타로 파이는 해외 여행객 사이에서 해외여행 시 현지에서 꼭 먹어봐야 할 이색 메뉴로 입소문을 타면서 온라인과 소셜 미디어에서 ‘국내 도입 시급’ ‘제발 판매해 달라’ 등 고객의 판매 요청이 쇄도했던 메뉴이기도 하다. 맥도날드는 고객의 출시 요청에 따라 현지 맛 그대로 국내에 선보인다. 타로 파이는 ‘행복의 나라 메뉴’로 출시돼 1000원이라는 부담 없는 가격으로 즐길 수 있으며, 오는 11월 4일까지 한정 기간 판매한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출시 요청이 쇄도했던 타로 파이를 드디어 국내서도 선보이게 됐다”며 “해외여행이 그리운 고객이 타로 파이를 통해 기분 전환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