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는 말뿐, 현대차 수소트럭은 유럽 찍고 미국 간다

중앙일보

입력 2020.09.17 00:04

업데이트 2020.09.17 01:19

지면보기

경제 02면

현대자동차가 미국 수소전기트럭(이하 수소트럭) 시장 진출 계획을 본격화한다. 미국 검찰이 수소트럭 스타트업 니콜라의 사기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실제로 수소트럭을 생산하고 있는 현대차가 글로벌 전략을 강화할 태세여서 주목된다.

실제 생산은 현대차가 세계 유일
도요타·혼다는 양산체제 못 갖춰

엑시언트 6월 스위스 첫 수출 이어
2022년 미국 시장에도 진출키로

현대차가 개발 중인 수소트럭 전용 플랫폼 넵튠.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개발 중인 수소트럭 전용 플랫폼 넵튠. [사진 현대차]

16일 현대차에 따르면 마이크 지글러 현대차 상용해외신사업추진실장(상무)은 최근 증권가 기업설명회에서 “지난 6월 세계 최초 양산형 수소트럭 엑시언트를 스위스에 수출한 데 이어, 2022년 미국 수소트럭 시장에 진출하고 같은 해 중국 쓰촨성 상용차 공장에서 중형 수소트럭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재 미국시장을 타깃으로 한 수소 트랙터를 개발 중이고, 내년 7월 캘리포니아에서 수소트럭 파일럿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현대차는 현재 전북 전주공장에서 수소트럭을 생산 중이다. 도요타·혼다 등이 수소전기차를 내놨지만 승용차였고 상용차인 수소트럭을 대량 생산한 업체는 세계에서 현대차가 유일하다. 현대차는 수소트럭을 포함한 수소전기차 연간 생산목표를 올해 1만1000대에서 2022년 4만 대, 2025년 13만 대, 2030년에는 50만 대로 늘리겠다는 사업전략을 내놨다.

관련기사

2017년 다임러 상용차 부문에서 현대차로 이직한 지글러 상무는 “현대차는 앞으로 ‘전기차는 승용차, 수소전기차는 상용차’라는 투-트랙 전략을 이행할 것”이라며 “엑시언트처럼 기존 현대차 트럭 모델에서 파생된 플랫폼이 아니라 ‘넵튠’이라는 수소트럭 전용 플랫폼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를 주로 상용차에 활용하기로 한 것은 수소트럭이 전기트럭보다 충전시간이 짧고, 주행거리는 긴 반면, 공차 중량은 가볍다는 장점 때문이다.

증권가에선 현대차가 니콜라와 달리 실제로 수소트럭을 생산하고 있는 업체라는 점에 주목했다. 이재일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신뢰도에 타격을 입은 니콜라와 달리, 현대차는 제품 신뢰도가 높고 즉각적으로 제품 공급이 가능한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미국시장에서도 유럽에서 한 것처럼 대규모 장기공급 계약 체결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중대형 상용차 시장은 규모는 작지만 경쟁사가 적어 현대차가 시장을 선점하면 독과점 기회를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용권 신영증권 연구원은 “규모의 경제를 위해 유럽·미국·중국시장 고객 확보가 중요하다”며 “2021∼2022년이 본격적인 해외 진출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수소연료의 내구성 확보와 비용 절감이라는 상충 과제를 해결하는 게 관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