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경 CJ 부회장, 아카데미 영화박물관 부의장 맡아

중앙일보

입력 2020.09.17 00:03

지면보기

종합 16면

이미경

이미경

올해 ‘기생충’ 미국 아카데미 4관왕의 숨은 공신 이미경(62·사진) CJ 그룹 부회장이 아카데미 영화박물관 이사회 부의장이 됐다. 16일 CJ ENM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현지시간 15일 아침 열린 이사회에서 부의장에 선출됐다. 이사회 의장은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공동 최고경영자(CEO)가 맡았다.

아카데미 영화박물관은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90여 년간 수집해온 영화의 모든 것을 담은 대규모 박물관이다. 프랑스 퐁피두 센터 등을 설계한 유명 건축가 렌조 피아노가 상설 전시관, 극장, 교육관 등을 설계해 내년 4월 LA에서 개관한다. 이사진은 박물관의 건축 과정과 비전, 재정 건전성 등을 감독한다. 이를 이 부회장이 넷플릭스 CEO와 더불어 이끌게 됐다.

CJ 관계자는 “이번 부의장 선출이 ‘기생충’ 성과와 직접적인 연결고리가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면서 이미경 부회장이 1995년 할리우드 영화사 드림웍스와 투자 협력한 이래 미국 엔터테인먼트 업계 유력 인사들과 교류하며 활발히 활동해온 점을 짚었다.

“대한민국 엔터테인먼트 역사에서 중요한 거물”. 미 영화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가 올 2월 아카데미 시상식 이틀 전 기사에서 이미경 부회장을 소개한 문구다. “미키 리(이 부회장의 영어 이름)는 한국 최초 멀티플렉스 영화관을 설립하고 드림웍스에 투자했으며 봉준호를 포함해 영화제작자 진출을 도운 엔터테인먼트 제국을 성장시켰다”며 방탄소년단(BTS)이 2014년 신인가수로서 세계 무대에 나섰던 CJ그룹 글로벌 한류 페스티벌 ‘KCON’ 개최 등 이 부회장의 K팝에 대한 열정도 소개했다. “이제 그녀가 할리우드로 온다”고 예고하면서다. ‘기생충’의 이례적인 수상 기록은 이런 행보에 날개를 달아줬다.

이 부회장의 아카데미 영화박물관 부의장 선출과 관련, CJ 관계자는 “단순히 CJ 영화뿐 아니라 한국 영화산업이 할리우드 주류에 진출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