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들 “단체행동 잠정 유보” 국시 응시 여부는 안 밝혀

중앙일보

입력 2020.09.14 00:02

지면보기

종합 08면

의사국가시험(국시) 응시를 거부해온 의대생들이 단체행동을 잠정 유보키로 했다. 다만 이들은 단체행동을 완전히 철회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후 행동 방침에 대해선 추후 논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다.

의료계 “사실상 응시 내비친 것”
정부 “환영” 추가 시험엔 부정적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는 13일 ‘전국 40개 의대 본과 4학년 대표 40인’ 이름으로 공동 성명서를 내고 “단체행동을 잠정 유보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단체행동에 처음 나선 이유인 ‘옳은 가치와 바른 의료’를 지키겠다는 마음에는 일말의 변함도 없다”면서 “정부가 해당 법안(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을 재검토하고 진정 국민을 위한 의료정책을 펼치는지 선배 의사들과 함께 계속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국회가 잘못된 의료정책을 강행하는 순간 재차 단체행동에 나설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날 성명에선 국시 응시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진 않았다. 다만 지금까지 본과 4학년의 단체행동이 국시 거부였던 만큼 이번 결정으로 사실상 응시에 대한 뜻을 내비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의료계 한 관계자는 “원로들이나 학장단에서 어느 정도 퇴로를 마련해주고 정부에서 배려해준다면 응시를 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단체행동을 잠정 중단하겠다고 한 점에 대해서는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의대생들이 국시에 재응시할 수 있도록 검토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정부 입장은 이미 밝혀드린 바와 동일하다”고 말했다. 앞서 10일 손 대변인은 “의대생들이 자유 의지로, 스스로 시험을 거부하는 상황에서는 추가시험을 검토할 필요성이 상당히 떨어진다”고 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