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1인1닭 돌려라"…'통신비 2만원' 향한 싸늘한 여론

중앙일보

입력 2020.09.12 17:33

업데이트 2020.09.12 19:16

서울의 한 핸드폰 판매점에 점포정리 문구가 걸려있다. 뉴스1

서울의 한 핸드폰 판매점에 점포정리 문구가 걸려있다. 뉴스1

정부가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해 만 13세 이상 국민 약 4640만명에게 통신비 명목으로 2만원씩 한 차례 지급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냉담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여당에선 "부족하지만 안 받는 것보단 낫지 않느냐"는 입장을 보였다.

'통신비 2만원 지급'은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측이 강하게 드라이브를 건 것으로 12일 알려졌다〈중앙일보 9월 12일자, "제정신이냐" 野반발 통신비 2만원, 김태년 작품이었다〉.

이달 초 열린 추경 논의 당·정 회의 한 참석자는 "최초의 창작자가 김 원내대표인지는 확실치 않지만, 김 원내대표를 포함한 몇몇 의원이 제시했던 건 맞다"고 전했다. 그후 지원 대상 범위를 두고 당내에서 이낙연 대표가 김 원내대표, 한정애 정책위의장과 회의 하는 과정에서 만 13세 이상으로 교통정리 됐다는 전언이다.

온라인에선 비판의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다. 고강도 거리두기로 직접적인 생계 위협을 받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을 위한 대책을 내놔야 할 시기에 불필요하게 세금만 낭비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다.

[커뮤니티 캡처]

[커뮤니티 캡처]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그 돈으로 저소득층 독감 백신접종을 무료로 해주던지, 고생하고 있는 의료진 간식이라도 하나 더 돌리는 게 낫겠다" "통신비 2만원 지원, 뭐 이런것도 정책이라고. 안받을 필요는 없지만 안받는다고 다른 사람 혜택 가는것도 아니고. 어려운 자영업자들 지원이나 더 해주지"라는 의견이 올랐다. 관련 기사에도 "2만원 저소득층 줘라" "1조 가까운 돈으로 전국민 치킨파티나 하지 그러냐" "여당 의원들 돈 걷어서 줘라"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인에게 통신비로 쓰라며 2만원을 건네줬다며 "그 후 아내는 더이상 내 사랑을 의심하지 않는다"고 풍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