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신동근 "참 딱하다" 비판에…이재명 "생존문제, 진지하라"

중앙일보

입력 2020.09.05 11:51

업데이트 2020.09.05 13:44

이재명 경기도지사. 중앙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중앙포토

이재명 경기지사는 5일 자신을 “참 딱하다”고 비판한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국민의 팍팍한 삶과 현실에 좀 더 진지해 달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10조원(4인가구80만원) 재난지원금을 선별 소수에 현금 지급할지 지역화폐로 전국민 지급할지는 의원님께는 게임이겠지만 국민은 생존의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게임 끝’인지 시작인지는 시간이 말해주겠지만 집권여당 최고위원으로서 국민의 팍팍한 삶과 현실에 좀 더 진지해 주시면 어떨까 싶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신 의원의 전날 트위터 글을 공유했다.

신 의원은 이 글에서 이 지사가 제안한 ‘2차 재난지원금 절충안’을 언급하며 “참 딱하다”고 평했다. 그는 “철학으로 보나 정책으로 보나 납득이 안 가는데 왜 미련을 못 버리시는지. 이미 게임 끝인데”라며 “제대로 주먹을 날리려면 때론 뒤로 물러나야 한다. 하지만 너무 물러나면 주먹을 날릴 수 없다”고 했다.

한편 이 지사는 정부와 여당이 2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자 지난 4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 1인당 10만원씩 지역화폐로 지급하고, 나머지 재난지원금으로 선별 핀셋 지원하는 절충 방안을 제시했다. 이 지사는 그간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놓고 ‘전국민에 30만원씩’이라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