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SK가 기술탈취" vs SK "억지주장"…배터리 공방 진실은

중앙일보

입력 2020.09.05 00:16

업데이트 2020.09.05 17:03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뉴시스·연합뉴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뉴시스·연합뉴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특허 기술과 관련해 날선 공방을 벌였다.

LG화학은 자사의 선행기술을 SK이노베이션이 탈취한 뒤 특허로 등록하고는 오히려 LG화학을 상대로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했다는 입장이다. 반면 SK이노베이션은 독자적으로 개발한 기술이라면서 LG화학이 왜곡·억지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LG화학은 4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SK이노베이션이 근거없는 주장을 하고 있어 사안의 심각성과 정확한 사실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이 지난해 9월 배터리 기술 특허(특허번호 994)를 침해했다면서 LG화학을 미국 ITC에 제소한 것과 관련해서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994 특허를 출원한 2015년 6월보다 훨씬 이전부터 선행기술을 보유하고 있었다고 거듭 주장했다. 2013년부터 크라이슬러 퍼시피카에 판매된 LG화학 A7 배터리가 해당 기술을 탑재하고 있었다는 설명이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남의 기술을 가져가서는 특허로 등록하고 역으로 특허침해 소송까지 제기했다"며 "이를 감추기 위해 증거인멸을 한 정황을 우리가 지적하자 '협상 우위를 위한 압박용 카드', '여론 오도'라고 근거없는 주장을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SK이노베이션이 특허침해 소송에서 증거를 인멸하는 정황이 다수 발견돼 ITC에 제재를 요청했으며 SK 특허는 신규성이 없다고 ITC에 인정해달라고 했다"고 언급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이 입장문을 발표하고 약 5시간이 지난 뒤 "994 특허는 자사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기술"이라고 반박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은 특허소송을 당한 시점에는 해당 기술에 대해 인지조차 못하고 있다가 소송 절차가 한참 진행된 후에야 뒤늦게 선행기술이라며 유사성을 강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LG화학은 경쟁사의 특허개발을 주시하며 특허등록을 저지하기 위해 수많은 이의를 제기하고 있는데 자신들의 기술이 특허화된다고 생각했으면 이미 특허 출원당시 이의를 제기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994 특허의 선행기술이 LG화학 기술이라면 994 특허 출원 자체가 불가능했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SK이노베이션은 "우리 독자 특허를 마치 원래부터 잘 알고 있던 자신들의 기술인 것처럼 과장·왜곡하는 LG화학에 대해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증거인멸을 하지 않았으며 어떤 자료도 삭제할 이유도 없고 삭제하지도 않았으므로 ITC에서 소명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