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추미애 아들 軍휴가 논란, 청년들은 특혜 아니라더라"

중앙일보

입력 2020.09.04 20:34

업데이트 2020.09.04 23:32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휴가' 의혹과 관련해 "최근 2~3년 사이 전역한 20대 청년들에게 확인하니 이구동성으로 평균 휴가 일수보다 적게 나간 데다 병가에 연가를 붙인 것 역시 특혜가 아니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21개월 복무기간 동안 병가를 포함한 전체 휴가 일수가 50여일 정도 되는 게 과연 '황제 복무' '특혜 복무'인지 궁금해 청년 10여명에게 물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대원이면 누구라도 정당하게 휴가를 요청할 수 있고 부대 지휘관은 특별한 문제가 없는 이상 99.9% 승인을 해준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야당과 일부 언론에서는 병가에 연가를 붙여 나갈 때 보좌관이 전화를 해서 외압을 행사한 것 아니냐고 한다"면서 "연가는 부대의 훈련이나 병력 운용에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사용할 수 있고 오히려 자유롭게 못 쓰는 게 문제"라고 언급했다.

이어 "부여된 병가가 끝나고 자신의 연가를 사용한 것 역시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는 게 최근 전역한 20대 청년들 대부분의 생각이었다"며 "군부대에서 지휘를 하는 지휘관의 생각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고 적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휴가' 논란과 관련해 "최근 전역한 20대 청년들은 특혜 복무가 아니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자신과 청년이 나눈 대화 내용도 첨부했다. 김남국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휴가' 논란과 관련해 "최근 전역한 20대 청년들은 특혜 복무가 아니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자신과 청년이 나눈 대화 내용도 첨부했다. 김남국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남국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남국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무엇보다 특혜가 아님을 입증할 만한 기록이 명백히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1·2차 병가를 승인한 기록이 '연대 통합관리시스템'에 남아있고 진료·수술 기록도 있다"며 "승인을 한 지휘관과 지원 장교 모두 다 외압은 없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병사라면 누구라도 당연하게 행사할 수 있는 권리이기 때문에 외압의 대상도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해당 내용은 모두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확보됐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과연 이것이 논란이 될만한지 의문이며 알면서도 일부러 논란을 키우고 있다고 본다"며 "국민의힘당이 고발을 직접해 놓고 법사위원회 의원들이 매번 해당 수사에 대해서 질의를 하는 것도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4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4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추 장관 아들의 휴가 연장에 보좌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부적절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야당이 당시 부대 장교와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는 등 비난을 쏟아내는 가운데 여권에서 처음 나온 비판의 목소리였다.

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국방부를 통해 확인해봤는데 (추 장관의 보좌관이) 전화를 건 건 사실인 것 같다"며 "외압도 아니고 자기가 가지고 있는 연가를 쓴 거니까 문제 삼을 만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무리 보좌관이라고 해도 휴가를 연장할지 말지에 대해서 본인이 알아서 부대로 전화했다는 게 납득하기 어렵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는 "그렇게(부적절하게)는 보인다"고 답했다. 당시 여당 대표였던 추 장관의 보좌관이 아들의 개인적인 문제로 군부대에 전화한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