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보좌관이 전화, 사실인 거 같다"…추미애 거짓말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0.09.04 12:11

업데이트 2020.09.04 15:14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연장에 보좌관이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부적절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4일 밝혔다. 야당이 추 장관 아들의 휴가 관련 의혹에 당시 부대 장교와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는 등 비판을 쏟아내는 가운데, 여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국방부를 통해 확인해봤는데 (추 장관의 보좌관이) 전화를 건 건 사실인 것 같다”며 “외압도 아니고 자기가 가지고 있는 연가를 쓴 거니까 문제 삼을 만한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의원은 “아무리 보좌관이라고 해도 휴가를 연장할지 말지에 대해서 본인이 알아서 부대로 전화했다는 게 납득하기 어렵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게(부적절하게)는 보인다”고 답했다. 당시 여당 대표였던 추 장관의 보좌관이, 아들의 개인적인 문제로 군부대에 전화한 것 자체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었다.

김 의원의 이날 발언은 추미애 장관의 발언과 상반된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박형수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 의원이 "만약 당시 보좌관이 부대 관계자에게 이같이 전화했다면 직권남용죄에 해당한다. 만약 장관이 개인적인 일을 보좌관에게 시켰다면 역시 직권남용죄가 된다"고 지적하자  "보좌관이 무엇하러 사적인 지시를 받나. 그런 사실이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처럼 논란이 커지자 여권 내부에선 김 의원의 발언이 적절치 않았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 수도권 중진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검찰 등 공식적인 조사 통로를 거치며 조용히 해결될 일을 굳이 언급하는 건 좋지 않다”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실 보좌진도 “기존 당의 입장과 다르게 들릴 여지가 분명히 있는데 왜 스스로 오해를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추 장관 아들의 병원 진료기록과 관련해서도 “(진료기록을) 공개하는 게 좋겠다는 뜻을 추미애 장관님 측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수술 등에 해당되지 않는데 병가를 갔거나, 아니면 진료기록을 부풀려서 병가를 갔거나 이런 경우엔 특혜라고 볼 수 있다”는 이유도 들었다.

김 의원은 “(추 장관이) 공개하겠다는 긍정적인 입장을 전달받았다. ‘100% 공개하겠다’는 입장은 아니겠지만, 공개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 진료기록과 관련된 부분은 분명히 가지고 있기 때문에 진료기록을 보면 모든 게 해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