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워요" 6층 소년의 비명...연기 속 나타난 사다리차 영웅

중앙일보

입력

지난달 29일 오전 5시44분쯤 울산시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중학생이 창문에 매달리자, 주민이 사다리차로 구조했다. [사진 진창훈씨]

지난달 29일 오전 5시44분쯤 울산시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중학생이 창문에 매달리자, 주민이 사다리차로 구조했다. [사진 진창훈씨]

“학생, 정 안 되겠으면 뛰어내려요. 어른들이 받아 줄게요.”

불난 집 창문 매달린 중학생 구한 #시민 진창훈(47)씨, 감사패 받아

 지난달 29일 오전 5시44분쯤 울산시 중구 성안동의 한 아파트 6층. 중학생 A군(14)이 아파트 창문에 걸터앉아 한쪽 다리를 내놓은 채 창문틀을 붙잡고 있었다. A군 뒤편 집 안에서는 붉은 화염이 솟구치고 시커먼 연기가 뿜어져 나왔다. A군은 연신 “뜨거워요. 살려주세요”라고 외치며 간신히 버티고 있었다.

 화재경보기를 듣고 밖으로 나온 주민들은 비명을 내지르는 A군의 집 아래 쪽으로 모여 들었다. 뜨거운 열기에 A군은 더는 버티지 못할 듯 보였고, 주민들은 A군이 뛰어내리면 받아줄 수 있는 방법이 없을지를 고심했다. 하지만 주민들의 입장에선 아파트 6층에서 뛰어내린 중학생을 받아내기란 사실상 불가능한 일로 여겨졌다.

 이 때 같은 아파트에 사는 주민 진창훈(47)씨가 출근을 위해 집을 나섰다가 이 장면을 목격했다. 진씨는 “아이가 매달려 있는데 도와주세요”라는 주민들의 외침에 황급히 아파트 뒤편으로 뛰어갔다. 울산에서 사다리차 기사로 10년째 일해온 진씨가 근처에 주차된 자신의 사다리차로 향한 것이다.

 진씨는 사다리차에 시동을 건 뒤 A군이 있던 6층을 향해 사다리차 짐칸을 올렸다. 짐칸이 도착하자 A군은 창문에서 짐칸으로 가까스로 이동했다. 진씨는 사다리를 능숙하게 조종해 A군을 무사히 구조했다.

 진씨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예정된 작업이 있어서 오전 5시 반쯤에 집에서 나갔는데 아파트 복도에서 화재경보기가 울리고 있었다”며 “별일 아닌 줄 알고 나와서 보니 4층 우리 집 창문에서는 아내가 ‘불이 났다’고 외쳤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그는 “불이 솟구치는 가운데 주민들은 뛰어나오면서 아수라장이 됐는데 아파트 뒤편에서 ‘사람이 매달려 있다’는 소리를 듣고 119에 신고한 뒤 그쪽으로 달려갔다”고 했다.

 진씨는 A군을 구한 뒤에도 추가 구조 요청에 대비해 사다리차를 대기하고 있었다. 그 사이 구조대원들이 도착했고, 소방 사다리차는 안방에서 잠자다 깨 창문을 통해 아래로 내려오려던 A군 부모를 구했다. A군의 형과 위층에 사는 10대 학생은 다행히 현관문 밖으로 나와 불길을 피했다. 진씨는 상황이 종료되고서야 다시 일터로 향했다. A군은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가족 모두 경상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불은 A군의 집 내부(소방서 추정 100㎡)를 모두 태우고 이날 오전 6시30분쯤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꺼졌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 중이다.

지난달 29일 오전 5시44분쯤 울산시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났다. [사진 울산소방본부]

지난달 29일 오전 5시44분쯤 울산시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났다. [사진 울산소방본부]

 울산중부소방서는 지난 3일 오전 서장실에서 진씨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박용래 중부소방서장은 “용기 있게 인명구조 활동에 임해준 시민영웅 진창훈씨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시민들에게 귀감될 수 있도록 감사패를 수여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금처럼 주변의 어려운 일에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했다.

 진씨는 “급박한 상황에서 사람을 살려야 한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며 “누구라도 당시 상황에서 그렇게 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학생과 가족들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들었는데 무사해서 다행이다”고 말했다.

울산=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