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직원 확진에 냉장센터 폐쇄…"배송 차질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20.08.30 14:33

장지동 서울복합물류센터 지하의 냉장센터 앞. 연합뉴스

장지동 서울복합물류센터 지하의 냉장센터 앞. 연합뉴스

마켓컬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직원이 발생해 30일 서울 송파구 장지동 냉장 2센터가 폐쇄됐다.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이날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이 직원은 29일 확진 판정을 받은 가족과 23일 식사를 함께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동거 가족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직원은 가족 확진 판정 이후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확진자와 접촉이 있는 모든 직원에게 검사를 지원하는 회사 정책에 따라 검사를 받고 확진 통보를 받았다.

컬리는 이날 방역당국으로부터 해당 직원 확진 결과를 통보받은 즉시 냉장 2센터를 폐쇄하고, 세스코 전문 방역을 통해 확진 직원이 다녔던 구역들을 비롯한 냉장 2센터 내 모든 구역에 대해 방역을 완료했다.

또한 방역당국에 당일 근무자 출근부, CCTV 등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 확진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모든 직원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해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확진 직원은 28일까지 상품 포장과 관련 없는 직무에서 근무했다. 근무 시에도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마스크를 상시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컬리는 방역당국이 조사 후 별도 지침을 내릴 때까지 해당 센터를 폐쇄할 예정이다. 추가 조처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진행할 예정이다.

컬리 관계자는 “당사는 물류센터 무중단 운영을 위해 확진자 발생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센터별 운영을 개별화해 각 센터 간 교류를 금지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30일 출고되는 모든 상품은 냉장 2센터가 아닌 다른 센터에서 출고되는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고객과 직원 안전을 위해 3분의 1 재택근무, 모든 미팅을 화상 대체, 사무실과 물류센터에 대한 주기적인 방역, 직원 대상 방역 물품 보급, 약간의 증상이나 감염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는 직원에 대한 선제적 검사 등을 시행 중”이라며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현 상황을 고려할 때 여러 경로로 직원들이 코로나19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만큼 확진자 발생 시 격리와 방역 등 모든 조처를 먼저 취한 다음 안전하고 차질 없는 서비스를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