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文 코로나 사투 의사에 기관총 난사, 이낙연이 막아달라"

중앙일보

입력 2020.08.30 13:05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30일 “코로나전쟁 승리하겠다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제일 먼저 할 일이 있다”며 “코로나 전쟁에서 이적행위를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막아달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대표 당선을 축하한다. 대표 일성으로 코로나 전쟁에서 승리하겠다고 선언한 것도 환영한다”며 “그런데 코로나 전선에 복병이 하나 나타났다. 바로 문 대통령”이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와도 싸우기 벅찬 하루하루인데 문 대통령이 코로나 제일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사들을 향해 기관총 난사를 하고 있다”며 “코로나 잡는게 아니라 코로나와 싸우는 의사를 잡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이 이 시점 코로나와 싸우는 의사를 공격하는 건 그분이 국민의 우군이 아니라 코로나의 우군이라는 의미”라며 “즉 문 대통령은 코로나 전쟁에서 이적행위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님은 지극히 상식적인 분”이라며 “마침 문 대통령도 이 대표님의 전화를 최우선적으로 받겠다고 한다. 바로 전화하셔서 문 대통령의 코로나 이적 행위를 즉각 막아달라”고 주장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