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단보도옆 20m 초대형 싱크홀…가슴 쓸어내린 구리

중앙일보

입력 2020.08.26 18:01

업데이트 2020.08.26 20:38

26일 오후 3시 45분쯤 경기도 구리시 교문동의 813번지 아파트단지 옆에서 대형 땅거짐 현상(싱크홀)이 발생했다. 뉴스1

26일 오후 3시 45분쯤 경기도 구리시 교문동의 813번지 아파트단지 옆에서 대형 땅거짐 현상(싱크홀)이 발생했다. 뉴스1

26일 오후 3시 45분쯤 경기 구리시 교문동 813번지 한 아파트단지 앞 도로에 대형 싱크홀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관계 당국이 양방향 도로를 전부 통제한 채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폭 17m·길이 20m 규모로 광범위한 도로가 무너진 이번 땅 꺼짐 현상으로 횡단보도 바로 옆까지 무너져 자칫 인명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인명 피해는 없어…주민 대피  

구리시에 따르면 사고가 난 곳은 암사역과 별내역을 잇는 지하철 8호선 연장 ‘별내선’ 공사 구간이다. 이곳은 장자2사거리역(토평역)과 구리역 사이 구간이다. 대형 싱크홀 발생 지점 지하 30m에는 지하철 공사현장이 있다.

구리시는 오후 4시 17분 인근 우성 한양아파트와 LG 원앙아파트 주민들에게 재난 문자를 보내고 안전하게 대피할 것을 당부했다. 또 대형 싱크홀 발생으로 체육관로 일부 도로가 폐쇄돼 교통이 혼잡하니 차량은 우회하라고 덧붙였다.

26일 오후 경기 구리시 교문동의 아파트단지 앞 도로에 대형 싱크홀이 발생해 관계 당국이 도로를 통제하고 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26일 오후 경기 구리시 교문동의 아파트단지 앞 도로에 대형 싱크홀이 발생해 관계 당국이 도로를 통제하고 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30m 땅밑에 지하철 공사  

구리시에 따르면 이날 대형 싱크홀은 왕복 4차로 가운데 도로변 쪽에서 발생했고, 차도와 맞닿은 인도와 아파트 담장 및 녹지공간 일부도 무너져 내렸다. 또 상수도관이 파열돼 붕괴 지역 일대로 물이 쏟아지기도 했다. 구리시는 현재 긴급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형 싱크홀 발생 원인을 조사 중인 구리시는 “현재 사고 현장 지하의 지하철 공사 또는 상수도관 파열 등 다양한 원인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구리시 관계자는 “지하철 공사의 경우 아파트 단지 옆인 점을 고려해 발파 방식 대신 기계를 이용한 굴착식으로 도로 아래 30m 지하에서 공사가 이뤄지고 있어 사고 원인일 가능성이 커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