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명 인력감축 앞둔 이스타항공…노조 “정리해고 중단”촉구

중앙일보

입력 2020.08.26 16:30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이스타항공 노동자 700명 인력감축 계획 철회 촉구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이스타항공 조종사지부 조합원들이 사측에 인력감축 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이스타항공 노동자 700명 인력감축 계획 철회 촉구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이스타항공 조종사지부 조합원들이 사측에 인력감축 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제주항공의 인수 포기로 재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이 직원 700여 명을 정리해고 한다. 이에 대해 이스타항공 노조는 “기업을 해체하는 수준의 인력 감축안을 철회하고 고용 유지를 위해 최소한의 노력을 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정의당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가 재매각 추진과 기업 회생을 위한 고통 분담에 공감해 자구노력으로 무급 순환휴직을 통한 고용유지와 자격증 유지 방안을 제시했다”면서 “하지만 경영진 측이 이마저 묵살하고 대량 인력 감축만을 고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경영진은 올해 상반기 항공기 9대를 반납한 데 이어 8대를 추가로 반납하고 6대만을 운영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와 함께 현재 1136명인 인력에서 700명을 추가 감축해 400여명 수준으로 줄이기로 했다.

사측의 계획대로 정리해고가 진행되면 지난 3월 당시 인원 1600여명 가운데 4분의 1 정도의 인력만 회사에 남는다. 이스타항공은 700명의 구조조정 명단을 31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사측이 희망퇴직 신청을 받은 후 9월 말 최종 정리해고 통보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측은 “이스타항공 오너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경영진이 7개월째 체불된 임금 해결에 대해서는 전혀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노조의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요구에 대해서도 얼마 안 되는 비용 부담을 이유로 묵살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도 오너와 경영진에게만 맡기지 말고 적극적으로 지휘감독권을 행사하고 지원에 나서 달라”고 요청했다.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과의 노딜을 선언한 다음 날인 지난달 2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소속 여객기가 각각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과의 노딜을 선언한 다음 날인 지난달 2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소속 여객기가 각각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의 인수ㆍ합병(M&A) 계약 해제 통보 이후 재매각 추진을 위해 지난 18일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율촌, 흥국증권을 매각 주간사로 선정했다. 다음 달 법정관리 신청을 목표로 재매각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3월 전 노선 셧다운에 들어간 이스타항공은 6개월째 매출이 없다. 여기에 체불 임금 280억원을 비롯해 2000억원에 달하는 미지급금이 남아있다. 이스타항공 직원은 지난 2월 임금의 60%만 지급받은 데 이어 3월 이후 6개월째 임금을 하나도 받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이 이어지자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퇴사한 직원은 460여명에 달한다.

제주항공과의 합병이 무산되면서 이스타항공 직원들의 시름이 깊다. 직원들은 올해 2월 급여의 40%만 받았고, 3월부터는 아예 임금을 받지 못했다. 지난달 23일 텅 비어있는 이스타항공 본사 사무실. 장진영 기자

제주항공과의 합병이 무산되면서 이스타항공 직원들의 시름이 깊다. 직원들은 올해 2월 급여의 40%만 받았고, 3월부터는 아예 임금을 받지 못했다. 지난달 23일 텅 비어있는 이스타항공 본사 사무실. 장진영 기자

이스타항공은 다음 달 법정관리 신청과 함께 재매각 전제하에 국내선 운항 재개를 추진하고 있다. 매출이 없는 상태에서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회생보다는 청산 절차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 때문이다.

운항 재개에 필요한 자금 100억원가량은 신규자금 지원을 통해 조달하고 상실한 운항 증명(AOC) 효력을 되살려 운항을 재개하겠다는 것이다. 이스타항공 측은 “항공기 6대로 운영을 재개한 다음 코로나 사태 등 상황이 개선되는 대로 항공기를 늘려나가면서 퇴사자를 차례로 재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사측을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노조 측은 “재고용이 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이상직 의원 일가가 포기하겠다는 지분은 여전히 그대로고, 그들은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고 직원만 길거리에 나앉게 됐다”고 반박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