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대 일자리센터, 비대면 진로탐색 위한 ‘KBU-UP+ 모바일 앱’ 개발

중앙일보

입력 2020.08.26 15:03

경복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는 언택트(비대면) 시대 재학생들의 진로탐색과 구직기술 향상 프로그램인 ‘KBU-UP+ 모바일 앱(APP)’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KBU-UP+ 모바일 앱’은 학생들이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진로 결정 진단과 과거의 경험을 탐색할 수 있고,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작성법, IDEA Mapping, 면접전략 등 취업활동에 도움이 되는 핵심적 내용으로 구성됐다.

또한 취업 컨설턴트와 1:1 컨설팅 예약부터 취업지원통합시스템 연결까지 활용 할 수 있으며, 성실하게 프로그램을 이용한 학생들에게는 피드백과 함께 APP을 통해 수료증을 발급하여 경력개발에 필요한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경복대학교 학생이라면 별도의 신청 없이 누구나 다운로드 받아 이용할 수 있으며, 대학일자리센터 취업컨설턴트들이 관리자가 되어 학생들의 이용현황을 관리한다.

이번에 개발된 KBU-UP+ 모바일 앱은 고용노동부의 CAP+(청년직업지도 프로그램)을 응용해 경복대의 취업환경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개발됐다.

KBU-UP+ 모바일 앱은 최근 고용노동부 ‘2020년 전국 대학일자리센터 세미나’에서 비대면 취업지원 프로그램 우수 사례로 선정되어 발표되기도 했다.

함도훈 경복대 대학일자리센터장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컨설팅에 대한 필요성 뿐만 아니라 교과수업과 다양한 교내 프로그램, 개인적 활동 등으로 바쁜 학생들이 모바일을 활용하여 언제 어디서나 필요한 취업 지원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모바일 앱을 개발하게 됐다”며, “앞으로 대학일자리센터의 고유 기능과 역할을 강화하고 학생들에게 양질의 취업컨설팅 및 서비스로 취업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