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깅스 한류’로 중국시장 잡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0.08.26 00:03

지면보기

경제 04면

레깅스 업체 안다르 신애련 대표. [사진 안다르]

레깅스 업체 안다르 신애련 대표. [사진 안다르]

“오는 11월 중국에 진출하는데,‘ K-애슬레저 대표 주자’란 타이틀을 얻었으면 좋겠습니다.”

국내 1위 업체 ‘안다르’ 신애련 대표
요가 강사 출신, 매일 50벌 입어봐
코로나로 홈트 열풍 1000억 매출
애슬레저 세계 톱 룰루레몬에 도전
11월 광군제 통해 중국에도 진출

레깅스 하나로 국내 애슬레저 시장 판도를 바꾼 한국 토종 브랜드 안다르 신애련(29) 대표는 지난 12일 경기도 파주 안다르 본사에서 한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신 대표는 2015년 자본금 4000만원으로 안다르를 시작했다. 2018년엔 333억원, 지난해엔 721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초고속 성장하고 있다. 올해엔 매출 1000억원 돌파가 무난할 전망이다. ‘애슬레저(운동경기·athletic+여가·leisure)룩’ 열풍에 더해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홈 트레이닝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신 대표는 “매주 신제품을 론칭한다는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하루 평균 50벌의 레깅스를 직접 입어보고 테스트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오는 10월 서울 삼청동에 첫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를 연다.
“한국을 대표하는 애슬레저 브랜드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삼청동에 둥지를 튼다. 지하와 1층엔 건강 차를 파는 카페가 들어선다. 2층은 안다르의 제품을 체험하는 곳이고 3층은 요가 스튜디오다. K-애슬레저의 메카가 될 것이다.”
오프라인 위기에 왜 플래그십 매장인가.
“물건을 팔기보다는 안다르 제품의 고객 경험을 확대하기 위해 꼭 필요했다. 현재 백화점 내 매장 등 35개 정도인 일반 매장 매출도 많이 늘고 있다. 다만 매출이 늘어난다고 해서 공격적으로 매장 수를 확대할 생각은 없다. 매출 비중도 온라인 70%, 오프라인 30% 정도를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해외 시장 진출이 늦춰졌겠다.
“현재 일본에 온라인몰을 오픈했다. 올해 11월 중국 광군제를 준비하고 있다. 아시아 시장을 거쳐 애슬레저의 본고장인 미국과 캐나다 등으로 나갈 것이다.”

국내 레깅스 시장 성장세는 폭발적이다. 국내 브랜드인 안다르, 젝시믹스, 뮬라웨어가 주무르는 시장에 매년 40~50개의 신규 브랜드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한국패션산업연구원에 따르면 2009년 5000억원 정도였던 애슬레저룩 시장은 2018년 2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엔 3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신 대표를 포함해 4명이었던 안다르 직원 수는 올해 160명을 넘었다.

빠른 성장 비결을 꼽자면.
“최고급 원단을 써 원가는 비싸지만, 대형 브랜드처럼 중간에 프로모션 업체를 두지 않는다. 똑같은 옷을 제작해도 대형 브랜드는 8만~9만원인데, 안다르는 그 절반 이하 가격이다. 레깅스의 일상복화를 위해 Y존 부위에 봉제선을 없애고 민망함을 줄인 게 주효했다.”
직접 제품 테스트를 한다.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은.
“착용감이다. 그다음이 품질이다. 디자인이 아무리 뛰어나도 착용감이 떨어지는 제품은 소비자의 외면을 받는다. 지속가능한 옷인지도 본다. 빨래해서 해지면 안 된다. 소재 개발도 직접 한다. 에어 쿨링 소재는 안다르에만 있는데 지난해 80만 장을 팔았다. 디테일이 하나하나 모여 완성도로 이어진다.”
경쟁사 제품과 비교하자면.
“출시된 대부분의 제품을 입어 본다. ‘요가복계의 샤넬’로 불리는 룰루레몬에 비교해 제품력이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요가 강사였던 신 대표는 기존 요가복의 부족함을 느껴 창업을 결심했다. 그는 “체형의 결점을 보완해 주면서 여성스럽고, 가격이 저렴한 요가복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파주=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