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압수수색해서라도 집회 명단 확보, 통합당 협조해달라"

중앙일보

입력 2020.08.20 11:00

업데이트 2020.08.20 11:25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보수단체의 광복절 집회와 관련 "사법당국은 집회 참석 단체를 압수수색 해서라도 참석자 명단을 확보할 것"을 주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20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지금 상황은 지난 봄 신천지사태 이상으로 엄중하고 보수단체의 광화문 집회가 전국적인 감염 확산의 뇌관이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방역 당국이 집회 참석자를 전수 조사 중이지만 역부족"이라며 "집회 주최 측과 참가단체, 많은 당원이 참석한 미래통합당의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집회 참석자들은 반드시 코로나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검사를 회피하고 방역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것은 용납 못 할 반사회적 범죄행위로 감염 의심자를 거리를 활보하게 방치해서 안 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코로나 재확산 저지를 위해 대통령과 정당 지도자가 뜻을 모아야 한다"며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조건부 회동 의사를 밝힌 것은 다행이면서 아쉽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중요한 것은 대화 의지이지 형식이나 조건이 아니다"라며 "김 위원장의 조속한 참여로 대통령과 정당 지도자간 회담이 성사돼서 국민께 힘 되는 성과를 도출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