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백신 ‘자국민 우선’ 안돼, 집단 대응해야…우한 워터파크, 젊은이들 주의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0.08.19 01:30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18일(현지시간) “모두가 안전할 때까지 아무도 안전하지 않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민족주의를 재차 경고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정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지도자들은 자국민을 먼저 보호해야 한다는 바람이 있겠지만, 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대응은 집단적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팬데믹을 종식하고 경제 활동을 재개하는 가장 빠른 방법은 단지 몇몇 국가의 전체 국민보다는 전 세계의 고위험군을 보호하는 데서 시작해야 한다”며 백신을 공유하는 것이 각국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WHO가 각 회원국에 서한을 보내 글로벌 백신 공급 메커니즘인 ‘코백스’(COVAX)에 가입을 독려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안전한 백신 개발이 확인된 후 공정 분배를 위한 두 단계를 소개했다. 1단계는 각국 인구의 20%에 해당하는 물량을 동시에 분배하는 것이고, 2단계는 각국이 처한 상황을 고려해 추가로 나누는 것이다. 그는 1단계에서 65세 이상의 고령자와 기저 질환자 등 각국의 고위험군 대부분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中우한 워터파크 대규모 인파…“젊은이들 죽고 있다” 

이날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은 코로나19에 대한 젊은이들의 주의를 재차 당부했다. 판케르크호버 팀장은 코로나19 발병이 처음 보고됐던 중국 우한의 한 워터파크에 대규모 인파가 몰린 사진에 대한 질문에 중국 외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봤으며 “우리는 젊은이들이 결국 중환자실에 들어가는 것을 보고 있다. 젊은이들은 이 바이러스로 죽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