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사설

경제보다 방역이 우선…더 강력한 조치 필요하다

중앙일보

입력 2020.08.18 00:04

지면보기

종합 30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수도권 대유행은 국가적 재앙이다. 지난 2월 대구·경북 사태와 비교되지 않는다. 국민의 절반(2600만 명)이 밀집해 있어 한번 불붙으면 걷잡을 수 없다. 대구·경북에선 주로 신천지교회를 중심으로 확산돼 통제가 가능했지만, 수도권에선 이미 교회·커피숍 등 산발적 감염이 일어나고 있어 컨트롤이 어렵다.

나흘 연속 세 자리 확진자, 대구·경북 때보다 위험
수도권만이라도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해야

사태 초기였던 2월에는 다른 지역에서 병상·인력 등 의료 자원 수혈이 가능했지만 이번엔 쉽지 않다. 의료진이 지쳐 있는 데다 21일 파업까지 예정된 상황에서 예전 같은 헌신을 기대하기 어렵다. 상대적으로 교인 다수가 20·30대였던 신천지와 달리 수도권 교회는 고령자가 많아 치명률도 높을 것으로 우려된다.

이번 환자 급증에는 정부의 책임이 크다. 지난 5월 생활방역 전환 이후 정부가 경제 살리기에 집중하면서 시민들에게 잘못된 신호를 보냈다. 외식·숙박 쿠폰 등을 뿌려대며 마치 팬데믹이 끝난 듯한 인상을 줬다. 실제로 지난달 21일 문재인 대통령은 “내수 활성화를 위해서”라며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다.

그 결과 그저께 부산의 7개 해수욕장에는 올해 최대 인파(86만 명)가 몰렸다. 동해안과 주요 관광지는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연휴 첫날부터 확진자 폭증 뉴스가 나왔지만, 이미 휴가를 떠난 이들의 발길을 돌리긴 어려웠다. 정부의 잘못된 시그널이 시민들에게 위기 불감증을 만들어냈다.

경제 살리기도 중요하지만 완전한 종식이 이뤄질 때까진 방역이 최우선이다. 지난 15일 “하루 확진자가 29만 명으로 역대 최대”라는 세계보건기구(WHO)의 발표처럼 팬데믹의 끝은 언제일지 모른다. 그러나 조금 나아질 만하면 한 치 앞을 못 내다본 정부의 섣부른 대응이 사태를 악화시킨다.

2월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가)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한 지 5일 만에 첫 신천지 감염자가 나왔다. 5월 이후에는 K방역의 성공을 확신하고 코로나19가 끝난 것처럼 안일한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정부는 이달 초 일선 병원들에 코로나19 병상을 줄이라는 지침을 내려 음압병실까지 감축했다.

정부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란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 그런 의미에서 최근의 대유행 조짐에 대해 더 강하고, 적극적인 선제 조치가 필요하다. 수도권과 부산 등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시행했지만, 이 정도로 대유행을 막을 수 있을지 의문이다. 교회 등 소모임을 통해 주로 전파되는 상황에서 실내 50인 이상 모임만 금지한 2단계로는 역부족이다. 수도권만이라도 3단계로 격상할 필요가 있다. 개학·개강을 앞둔 학교·대학에 대해서도 지난번처럼 우왕좌왕하지 말고 미리 대책을 세워야 한다. 문 대통령이 자주 쓰는 표현처럼 “과하다 싶을 만큼 강력한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 바로 지금이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