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논란에 민주당 시의원들 “신고 접수만으로도 죄송”

중앙일보

입력 2020.08.12 13:02

부산광역시의회. 연합뉴스

부산광역시의회.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의원들은A시의원 성추행과 관련해 12일 대시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부산시의회 민주당 박민성 원내부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하고 대시민 사과문을 내놓았다.

민주당 시의원들은 사과문에서 “코로나19 장기화와 폭우로 인해 시민 모두가 힘든 시기에 성추행 신고가 접수됐다. 시의회 다수당으로서 큰 실망과 상처를 드린 것에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민주당 시의원들은 “죄송하고 또 사죄드린다”며 “민주당은 이번 사건을 결코 용납할 수 없으며, 현재 진행 중인 경찰조사 결과에 따라 그에 상응하는 엄중한 징계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치와는 별개로 피해자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시의원들을 대상으로 성폭력 예방교육과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강화하는 등 이같은 사건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시 한번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사죄하며, 더욱 낮은 자세로 시민의 뜻을 받들겠다”고 말했다.

부산사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9시께 부산 사하구 한 식당에서 민주당 소속 A시의원이 종업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시의원은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A시의원은 “해당 식당에서 일행 3명과 술을 마신 것은 맞다”면서도 강제 추행 여부에 대해서는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