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치열해진 세계 전기차 시장… 테슬라 독주 속 폴크스바겐 추격

중앙일보

입력

테슬라 모델3는 올 상반기 세계 시장에서 14만대 넘게 팔렸다. 2위와의 격차가 10만대 이상일 정도로 압도적인 1위다. 사진 테슬라

테슬라 모델3는 올 상반기 세계 시장에서 14만대 넘게 팔렸다. 2위와의 격차가 10만대 이상일 정도로 압도적인 1위다. 사진 테슬라

코로나 19에도 전기차 판매는 오히려 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 속에서도 올 상반기 세계 전기차 판매는 오히려 전년 동기 대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가 이른바 ‘섹시(S·3·X·Y)’ 라인업을 완성하면서 독주 체제를 갖췄고, 폴크스바겐의 거센 추격이 시작됐다. 현대·기아차는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며 베이징기차(BAIC)를 제치고 톱 5에 진입했다.

11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EV볼륨즈 전기차 판매 집계(순수전기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에 따르면 테슬라는 올 상반기 세계 시장에서 17만9050대를 판매해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미국 프리몬트 기가팩토리가 코로나 19로 한때 멈췄지만, 지난해 완공한 중국 상하이 기가팩토리의 정상화가 빨라지면서 지난해 상반기(16만6대)보다 오히려 판매가 늘었다.

17만대 판 테슬라, 압도적 1위

상반기 세계 전기차 판매 순위.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상반기 세계 전기차 판매 순위.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3가 14만2346대 팔렸고, 모델3와 부품 상당수를 공유하는 크로스오버차량(CUV) 모델Y도 1만3415대나 팔렸다. 모델Y는 상반기에는 미국에서만 인도가 시작돼 하반기에는 판매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차종별 톱20 안에는 고가 모델인 모델X(1만2461대)도 진입했다.

폴크스바겐이 12만4018대로 테슬라와 격차를 좁혔다. 하지만 상반기 출시 예정이던 전기차 전용 플랫폼 MEB 기반 첫 차 ‘ID.3’의 출시가 늦어지면서, 순수전기차만 놓고 보면 6만4542대에 그쳤다. 절반 가량은 내연기관과 전기모터가 함께 달린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였다. 테슬라는 순수전기차(BEV)만 생산한다.

폴크스바겐그룹의 첫 전기차 전용 플랫폼 'MEB' 기반으로 만든 순수 전기차 ID.3. 하반기부터 본격 판매가 시작된다. 사진 폴크스바겐

폴크스바겐그룹의 첫 전기차 전용 플랫폼 'MEB' 기반으로 만든 순수 전기차 ID.3. 하반기부터 본격 판매가 시작된다. 사진 폴크스바겐

경영난과 코로나19로 인한 공장 셧다운까지 겹친 르노-닛산은 상반기 8만4501대를 팔아 지난해 같은 기간(7만2098대)보다 다소 늘었지만 폴크스바겐의 약진으로 순위는 하락했다. 미·중 무역전쟁과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은 중국 전기차 업체들도 지난해보다 판매가 감소했다. 지난해 상반기 14만1459대를 팔아 테슬라를 바짝 추격했던 베이징기차(BAIC)는 올해 톱 5에서 밀려났다.

BMW그룹이 상반기 6만8503대의 전기차를 팔아 4위에 올랐고, 현대자동차그룹(6만3731대)은 5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현대차그룹은 순수전기차만 4만3689대 판매한 반면, 라인업 대부분이 PHEV인 BMW그룹은 순수전기차 순위에선 톱10에 들지 못했다. BMW그룹은 내년 고성능 전기세단인 i4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라인업 절반을 순수전기차로 바꾸겠다는 계획을 내놓고 있다.

순수전기차(BEV) 판매 순위.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순수전기차(BEV) 판매 순위.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나·니로, 차종별 톱20 진입

차종별로는 모델3가 압도적인 1위로, 2위 르노 조에(3만7154대)와의 격차가 컸다. 닛산 리프(2만3867대), 폴크스바겐 e-골프(2만1165대)가 3·4위를 차지했고, 중국 내수시장에서 대부분 팔리는 BYD 친 프로 EV(2만990대)가 5위였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은 1만9286대가 팔려 7위에 올랐고, 기아차 니로EV(1만2157대)는 16위를 차지했다.

하반기 전기차 시장은 테슬라의 독주 속에 나머지 업체들의 반격이 치열할 전망이다. PHEV 라인업을 크게 늘리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BMW·볼보 등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전기차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순수전기차로는 폴크스바겐의 ID.3, 푸조 e-2008 등이 테슬라의 아성에 도전한다.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은 상반기 세계 전기차 판매 순위 7위에 올랐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은 상반기 세계 전기차 판매 순위 7위에 올랐다. 사진 현대자동차

내년 초가 되야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첫차를 출시하는 현대차그룹은 하반기엔 전기차 시장에서 기존 라인업으로 버텨야 할 상황이다. 현대차는 최근 전기차 전용 서브 브랜드 이름을 ‘아이오닉(IONIQ)으로 확정했다. 내년 초 출시하는 전기 CUV의 이름은 ‘아이오닉5’(프로젝트명 NE)로 정해졌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