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수도권 10만호+α 공급···주택 투기 세력은 발본색원"

중앙일보

입력 2020.08.04 09:32

업데이트 2020.08.04 09:51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넷째)가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동산 안정화를 위한 주택 공급 확대 방안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넷째)가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동산 안정화를 위한 주택 공급 확대 방안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4일 오전 국회에서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협의회를 열고 서울과 수도권에 신규 주택을 10만호 이상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공공임대와 공공분양이 포함된 것으로, 서울 내 고밀도 개발 대책도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협의회 후 기자들과 만나 "서울권역 등 수도권 등지에서 실수요자가 필요한 주택을 집중 공급하는 방식의 대책이 마련될 것"이라며 "10만호 이상 추가공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정책위의장에 따르면 신규 주택 공급을 위해 서울과 인근의 군부지, 이전기관부지, 유휴지가 최대한 활용될 전망이다. 조 정책위의장은 "서울 내 도심의 고밀도 재건축과 공공성을 강화한 재건축 방식을 통해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서울 노원구 일대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일대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당정은 앞으로 늘어나게 될 주택 공급이 주택 매매시장에 투기수요로 전환될 우려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 시작 전 진행된 모두발언에서 "오늘 발표할 방안에는 언론과 시장에서 예상한 것보다 더 많은 공급물량이 담길 것"이라면서도 "늘어난 주택공급이 투기세력의 먹잇감이 되는 우를 범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가짜, 과장뉴스와 편법, 빈틈 만들기 등 투기세력의 시장교란 행위를 모든 정책으로 대응해 발본색원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모두발언에서 조 정책위의장은 "당정은 지속적으로 주택공급 확대를 추진했다"며 "서울 아파트공급이 공급은 연 4만호 수준에서 향후 3년간 4만5000호 수준으로 확대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공급 내용에 있어 일반분양은 물론 무주택자와 청년을 위한 공공분양과 장단기임대가 최대한 준용되도록 고려했다"며 "주택공급대책이 발표되면 차질없이 시행하고, 시장교란 행위를 철저히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