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떡볶이 대표 "조국, 위험천만…소시민들 마구잡이로 고소"

중앙일보

입력 2020.08.04 07:22

업데이트 2020.08.04 08:49

사진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사진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권력의 정점에 있는 조 전 장관이 소시민을 고소·고발하기 위해 공개적으로 제보를 받고 있다"며 "위험천만한 사람"이라고 우려했다.

김 대표는 3일 자시의 페이스북에 "부패한 권력자가 소시민들을 마구잡이로 고소·고발하고 있다"며 "이 부당함에 끝까지 저항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의 모든 혐의는 권력에 의해 수사가 중단되어 있다. 철저하게 수사하고 명명백백하게 밝혀주기를 원한다"며 "조 전 장관을 하루빨리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사진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조 전 장관은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일 김 대표를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고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며 "유명 기업 대표의 이런 무책임한 행동은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김 대표가 지난해 9월 24일 페이스북에 쓴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서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등을 문제 삼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