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불가역적 비핵화 목표 여전한가?"…폼페이오 "YES"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0일(현지시간) 미 상원 외교위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 비핵화 목표를 재확인했다. AF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0일(현지시간) 미 상원 외교위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 비핵화 목표를 재확인했다. AFP=연합뉴스

"미국은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목표를 여전히 가지고 있나?"
"Yes."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30일(현지시간) 미 상원 외교위 청문회에 출석해 미국의 '북한 비핵화 목표'를 재확인했다. 공화당 코리 가드너 의원의 질문에 답하면서다.

물론 폼페이오 장관이 직접 CVID를 언급해 강조한 것이 아니라, 가드너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기 때문에 '북한 비핵화가 필요하다는 원론적 입장을 재확인한 것'에 방점이 찍혀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가 CVID라는 용어에 대해 공개석상에서 긍정적으로 답변한 것은 다소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하고 있다.

CVID는 북한이 '항복문서에나 등장할 문구'라며 극도로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표현이다. 미국은 지난 2018년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한동안 FFVD(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라는 표현을 대신 써오다, 이마저도 자제해왔다.

지난 7일엔 미국·일본·호주 3국 국방장관의 화상 회담 결과 발표문에 "북한의 CVID 달성을 위한 분명한 조처를 한다"는 문구가 들어가자, 사흘 뒤(10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이를 문제 삼기도 했다.

한편 이날 로이터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이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폐쇄한 것과 관련해 해당 영사관이 "스파이 소굴이었기 때문"이라며 중국을 강하게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미국의 대중(對中) 정책에 대한 국제적 지지가 있다"며 "미국의 중국 대응에 대한 국제사회의 흐름이 바뀌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